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448 0562020102463649448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545315000 1603545329000

강기정 “윤석열, 대통령 순방 때마다 난리… 조용히 수사하랬다가 타깃”

글자크기
세계일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뉴스1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검찰이) 문재인 대통령께서 외국으로 출장 나가기만 하면 난리를 폈다”며 “제가 윤석열 쪽을 향해 ‘수사 좀 할 건 하더라도 조용히 좀 해라(고 했다)’”고 밝혔다. 강 전 수석은 검찰이 자신의 발언에 불만이 생겨 ‘청와대 서열 1번’이었던 자신에게 보복 차원에서 라임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로 만들어보려 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했다.

강 전 수석은 지난 23일 공개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방송에서 “(검찰이) 문재인 대통령께서 외국으로 출장 나가기만 하면 난리를 폈다”며 “제가 사실 윤석열 쪽을 향해 ‘수사 좀 할 건 하더라도 조용히 좀 해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진행자인 김어준씨가 “대통령 해외 나가서 하는 일들의 뉴스가 그때 다 덮여버렸죠”라고 하자, 강 전 수석은 “그렇죠. 그때마다 사건을 만들어서”라고 답했다. 당시 여권 일각에선 검찰이 의도적으로 수사 사실을 언론사 등에 흘려 정부와 여당에 불리한 분위기를 형성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22~26일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했다. 당시 국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로 떠들썩했다.

강 전 수석은 자신이 라임 사건의 배후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5000만원을 받았다는 법정 증언이 나온 것도 검찰이 이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만들려고 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제가 왜 이 순간에 등장했을까. 물론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만났다는 것도 있긴 하지만, 제가 사실 윤석열 쪽을 향해 ‘수사 할 건 하더라도 조용히 좀 해라’(고 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어 “청와대에서는 정무수석이 수석 서열로 보면 1번”이라며 “(그래서 검찰이) 금융 사기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만들어 보고 싶은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자신이 검찰을 향해 화를 냈고 청와대 서열이 높았기 때문에 표적이 된 것 같다는 해석이다.

한편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봉현 전 회장은 앞서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는 취지의 법적증언을 했다. 이에 대해 강 전 수석은 "1원도 받지 않았다"라며 금품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 후 김 전 회장을 위증·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