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069 0672020102463649069 01 0103001 6.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42006000 1603542165000

여당 "윤석열 본분 다하라" 쏘아붙이자 야당 "청원, 공격수단으로 악용"

글자크기

더민주 "자신의 위한 정치해서는 안 돼…공정수사 해야"

국민의힘 "허울 좋은 답변이 '문재인 정권' 소통 방식"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제공=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정치권이 장외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을 위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며 윤 총장을 몰아붙였다면, 야당인 국민의힘은 정부가 청와대 청원게시판을 공격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강선우 더민주 대변인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며 “직분의 경계를 벗어나지 않고 본인의 위치에 충실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공정하고 치우침 없는 수사를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국정감사는 검찰이 국민의 눈으로 감사를 받는 엄중한 자리”라며 “조직 내부의 신임을 얻고자 하는 총장 1인을 위한 무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강 대변인은 “거듭 요청 했듯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검찰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갖고, 조속히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출범은 더 이상 미룰 수도 없고, 더 이상 미뤄서도 안 된다”며 “당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거대한 바다를 향한 길목에서 조금의 지체도, 망설임도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야당에서는 문재인 정권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다고 맞받아쳤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지난 8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이른바 ‘시무 7조’에 대해 3개월여 만에 답변을 내놨지만, 인터넷만 뒤져보면 알 수 있는 5대 국정과제를 얘기했다”며 국민과의 소통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야당 해산요구 청원, 윤 총장 처벌 청원 등 정권의 공격수단으로 사용되는 청원에는 정무수석 등이 직접 나선반면, 정작 국민들의 살려달라는 외침에는 무성의하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 청원의 답변에도 취사선택과 내로남불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황 부대변인의 판단이다.

그러면서 황 부대변인은 “국민들은 대통령이 시무7조를 읽어보기는 했는지를 궁금해 하고, 이럴 거면 국민청원 게시판이 무슨 소용이냐는 이야기가 나오는 지경”이라며 “적어도 본인들이 만든 청원 게시판의 존재이유를 스스로 부정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