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8637 0562020102463648637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37200000 1603537287000

“서로 호감 있는 줄 알고…” 일본인 미성년자 성폭행하고 목까지 조른 남성의 해명

글자크기

인스타그램으로 알게된 10대 유학생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술 마신 뒤 성폭행 / 여성 저항하자 목 조르는 등 전치 2주 상해 입혀

세계일보

미성년자인 일본인 여성을 성폭행하고 상해를 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서로 호감이 있는 줄 알고 그랬다”는 황당한 변명을 내놓았다. 이 여성은 국내 유학 중인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법원에 따르면 지난 19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 허경호 부장판사 심리로 A(27)씨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에 대한 1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A씨 측 변호인은 “서로 호감이 있는 줄 알고 그랬다”라고 해명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A시는 지난 7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게 된 유학생 B양에게 짐을 들어주며 자신의 집으로 유인했다.

같은 달 A씨는 자신의 집에서 B양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갑자기 휴대전화를 빼앗고 신체 접촉을 했다.

B양이 거부하자 A씨는 강제로 성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양의 목을 약 1분간 숨을 못 쉬게 하는 등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다.

A씨 측 변호인은 “서로 술을 마신 상태에서 스킨십을 하다가 몸이 쏠리면서 목을 살짝 누른 것은 맞다”면서 목을 조른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바로 사과했고 피해자가 괜찮다고 해서 당시 상황을 잘 정리하고 넘어갔다는 것이 피고인의 기억”이라고 했다.

그러나 B양의 진술은 달랐다. B양은 경찰 조사에서 “그 자리에서 (성관계를) 거절하면 저를 죽일 것 같아 무서워서 시키는 대로 다 해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