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8420 0722020102463648420 01 0101001 6.2.0-RELEASE 72 JTBC 53204111 true true false false 1603534920000 1603538303000

윤석열의 '국민 위한 봉사' 발언…'여진' 계속되는 여야

글자크기


[앵커]

대검찰청 국정감사는 끝났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고민하겠다"고 한 말을 놓고, 정치권 파장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당에선 "검찰총장 직분을 다하는 게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고 견제했고 야당에선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났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윤석열/검찰총장 (지난 22일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퇴임하고 나서 한번 생각해보겠습니다.]

퇴임 이후 정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게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고 비판했습니다.

퇴임 후를 거론하기보다 현재 본인의 역할에 충실하라는 겁니다.

김두관 의원은 한발 더 나아가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검찰 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퇴임 후 봉사한다는 건 상식적인 발언"인데 윤 총장 발언에 정치색을 덧씌우는 건 여당이라고 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났다"면서 야권 대선후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했다"며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했습니다.

다만 윤 총장을 둘러싼 딜레마가 없지 않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야권으로선 윤 총장이 이른바 적폐청산 수사를 주도한 만큼 야권 대선 후보로 경쟁력에 한계를 가질 것이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여당은 윤 총장과 대립각을 세우면 세울수록 윤 총장의 존재감만 키워준다는 게 고민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심수미 기자 , 황현우, 이완근, 박선호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