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7848 0032020102463647848 01 0109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603530960000 1603539738000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 48명…정부 "인과성 낮아 접종 계속"(종합2보)

글자크기

예방접종전문위 "접종중단 고려할 단계 아냐…안전수칙 강화해 지속"

정은경 "백신 불안감 송구…독감으로 매년 3천명 사망, 접종받아야"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김다혜 기자 =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이 48명으로 늘어났지만, 정부는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직접적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키로 했다.

연합뉴스

짧아진 독감예방접종 대기 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독감백신 브리핑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48명으로 집계돼 전날(36명)보다 12명 늘었다. 다만 이들의 사망과 백신 접종 간 인과성이 확인된 것은 아니다.

연령대를 보면 70대가 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80대 이상 18명,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경남이 각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대구·전북·전남 각 5명, 경기·경북 각 4명, 충남 3명, 부산·인천·대전·강원 각 2명, 광주·제주 각 1명이다.

◇ 예방접종전문위, '예방접종' 필요성 강조 …코로나19-독감 동시유행 대비

질병청은 최근 백신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에 이어 이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재차 열어 사망자들의 사인을 분석함과 동시에 백신 접종 대책을 논의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우선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백신 접종의 대표적인 부작용인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의심되는 사례가 없고, 같은 제조번호(로트번호) 제품을 맞고 사망한 사람 중 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된 사람도 없다는 것이 예방접종전문위의 설명이다.

실제 사망자 20명에 대한 부검 결과 이 중 13명의 사인은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등으로 밝혀져 백신 접종과는 관계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리핑에 배석한 김중곤 서울의대 명예교수는 "현재 '독감 예방접종을 해서 사망했다'고 인정되는 사람은 없기 때문에 아직 예방접종을 중단하거나 보류할 단계는 아닌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또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상황에서 독감의 동시 유행까지 막으려면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면서 안전수칙을 강화해 접종 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예방접종피해조사반도 전날 회의에서 같은 결론을 내고 질병청에 접종 사업을 지속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이에 질병청은 2020∼2021년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정 청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은 당초 일정대로 추진하되 어르신 예방접종 시에는 (각 의료기관에서) 충분히 예진하고 예방접종을 한 뒤에는 이상 반응을 충분히 관찰하고 건강관리를 할 수 있게 사업을 추진하라는 권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인플루엔자 유행 수준이 예년보다 낮고, 유행 시기는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고 건강 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독감백신 접종 이후 사망 주요 통계



◇ 국민 불안은 '여전'…정은경 "신속하게 조사해 결과 공유"

질병청은 독감 백신 접종 사업을 일정대로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접종 뒤 사망하는 사례가 계속 늘면서 불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는 여전히 높다. 특히 최근 '상온 노출'과 '백색 입자' 등 독감 백신을 둘러싼 문제가 연이어 불거진 상황인 만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정 청장은 "국민 불안감이 더 커진 점에 대해 방역당국의 당사자로서 매우 송구하다"며 "(사망) 신고 사례에 대해서 신속하게 조사하고 정부뿐 아니라 관계기관, 관계 분야 전문가와 투명하게 검토한 뒤 이에 대한 결과를 지속적으로 설명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상온 유통, 백색입자 발견 등으로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신고 증가로 이어진 부분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문제가 된 백신은 수거해서 많은 사망 신고 사례와는 연관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최근 대한의사협회가 독감 백신 접종을 1주일간 유보할 것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선 "예방접종을 중단하는 의미가 아니라 인과관계 등을 더 조사한 뒤 판단하자는 의미로 해석했다"면서 "당국의 조사 결과 및 임상 정보를 의협과 접종기관에 공유해 상황을 판단할 수 있게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의협의 권고 뒤 실제 독감 백신 접종을 잠정적으로 중단한 의료기관이 얼마나 되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전날에는 전체 접종의료기관의 50% 정도인 1만2천700곳만이 예방 접종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청장은 의료기관이 접종을 중단할 경우 의료법상 진료 거부행위로 볼 수 있느냐는 질의에는 "세부 내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 같아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