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7818 0102020102463647818 02 02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30536000 1603530666000

“지난해 독감백신 접종 후 7일내 사망 노인 1500명”

글자크기
서울신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지난해 독감 예방접종 기간에 백신을 맞고 일주일 이내에 숨진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약 1500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예방접종과의 인과성과 상관없이 예방접종을 하고 사망했다는 통계가 그 정도 있는 상황”이라며 “예방접종하고 관련이 없는 사망자의 숫자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이러한 자료를 토대로 올해 예방접종 이후 사망한 노인이 예년보다 늘어났는지 살펴볼 방침이다. 올해는 아직 접종 기간이 끝나지 않아 우선 지난해 자료를 참고했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2013년에 65∼74세 인구 10만명당 11.3명이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 75세 이상은 10만명당 23.2명으로 사망률이 더 높았다.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이런 자료를 별도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이번에 질병청이 통계청 자료 등을 취합해 계산했다.

질병청이 이 같은 사망자 수치를 공개한 배경에는 최근 독감 예방접종 후 노인 사망 사례가 잇따르는 것을 백신 탓으로 단정 짓기 어렵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해마다 노환·기저질환 등으로 어르신이 숨지는 사례가 일정 규모 자연스럽게 발생할 수밖에 없는데, 이를 간과하면 독감 백신에 대한 불안이 과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하는 사람이 이날 기준 48명까지 늘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는 ‘백신을 맞아야 할지 모르겠다’, ‘맞기가 꺼려진다’라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그러나 질병청은 전문가들이 사망자 26명의 부검 및 역학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백신 접종과 사망의 인과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방접종 사업은 중단 없이 계속 이어가되,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사례는 앞으로도 신속히 조사해 결과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