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7771 0512020102463647771 03 0306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30214000 1603530221000

롯데건설, 대구·서울서 재개발·리모델링 잇단 수주

글자크기

대구 명균지구 재개발 이어 서울 이촌동 리모델링까지

올해 총 수주액 2조4415억원 기록

뉴스1

롯데건설 서울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문주 투시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롯데건설이 대구 재개발, 서울 리모델링 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

롯데건설은 24일 서울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은 이날 오후 단지 내 테니스장에서 진행된 시공자 선정 투표에서 조합원 599명 중 572명(95.5%)의 찬성표를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용산구 이촌동 303일대에 지어진 현대아파트는 1974년 준공해 46년 차를 맞은 노후 단지다. 대지면적 3만6675.37㎡, 지하 1층, 지상 12~15층 8개 동, 총 653가구 규모다. 롯데건설은 주거전용면적 30~40% 이내를 증축하고 기존 가구수의 15% 이내 증가가 가능한 '세대수 증가형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한다. 공사가 끝나면 지하 3층~지상 26층, 9개 동 750가구 규모의 새로운 아파트를 선보일 예정이며 공사비는 약 2728억원 규모다.

앞서 롯데건설은 현대건설과 지난 20일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 사업도 수주했다. 이 사업은 대구광역시 중구 남산동 437번지 일원에 대지면적 약 4만8330㎡, 지하 3층~지상 28층, 13개 동, 1347가구 규모 아파트를 짓게 된다. 공사비는 약 3300억원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축적한 사업추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품격 있는 주거 공간을 조성할 것"이라며 "빠른 사업 진행으로 조합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조합원들이 삶의 여유와 차별화된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최고의 단지로 보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올해 울산 중구 B-05구역 재개발(1602억원),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5030억원), 갈현1구역 재개발(9255억원), 대구앞산점보 재개발(1971억원), 대전 가오동2구역 재건축(2016억원) 등을 포함해 총 수주액 2조4415억원을 기록했다.
ir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