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7273 0032020102463647273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3526768000 1603526777000

부천 발레학원서 초등생 13명 집단감염…"강사 전파 추정"(종합)

글자크기

"마스크 썼다고 하지만 밀접 접촉 있어"…등교한 4개 학교 검사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CG)
[연합뉴스TV 제공]



(부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경기 부천 발레학원에서 초등학생인 원생 11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기존 확진자까지 포함해 초등생 13명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다.

경기도 부천시는 옥길동에 있는 '루나발레학원'에서 A(8)양 등 초등학교 2∼5학년생인 원생 1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A양 등 초등학생 11명은 해당 학원 강사 7명과 원생 208명(부천 외 지역 포함)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전수 검사 결과 확진됐다.

앞서 해당 학원에서는 서울시 구로구에 거주하는 학원 강사 B씨가 최초로 확진된 뒤 전날 부천에서만 C(8)양 등 초등학생인 원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해당 학원 관련 부천 지역 확진자는 초등학생 13명으로 늘어났다.

이들이 재학 중인 학교는 부천시 옥길동 산들초등학교와 버들초등학교, 범박동 일신초등학교와 범박초등학교 등 4곳이다.

방역당국은 이들 초등생이 모두 최근 등교했던 것을 확인하고 해당 학교의 학생과 교직원 등 수백 명을 대상으로도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부천시는 역학 조사 결과 이번 코로나19 집단감염은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학원 강사 B씨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학원 관계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수업을 진행했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자세 교정 등 밀접한 접촉으로 바이러스 전파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지금까지 확진자가 나온 4개 학교에 대해서는 환경 검사를 시행하고, 접촉자들 검사 결과까지 고려해 원격수업의 범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현재 부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397명이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