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7161 0242020102463647161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26298000 1603526312000

미국 내부고발자, 역대 최고 1300억원 포상금 받아

글자크기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미국의 한 내부고발자가 1300억원에 달하는 포상금을 받았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조사에 핵심 정보를 제공한 내부고발자가 1억1400만달러(약 1286억5000만원) 수준의 포상금을 지급받게 됐다.

이는 지난 6월 한 금융사 내부고발자가 받은 포상금 5000만달러(약 608억6000만원)의 두 배가 넘는 금액으로 역대 최고다.

제인 노버그 SEC 내부고발국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더 많은 증권법 위반 사례에 대한 정보가 나오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포상금을 받은 내부고발자의 신원이나 그가 제공한 정보가 무엇인지 등은 비밀에 부쳐진다. 다만 SEC는 이번 포상금이 다른 기관에서 제공한 6200만달러(약 700억원)와 함께 지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0년 동안 SEC가 내부고발자의 도움을 받아 벌금으로 회수한 돈과 피해 투자자에게 돌려준 돈은 각각 20억달러(약 2조2570억원), 5억달러(약 5642억원) 수준이다. 2012년 이후 108명의 내부고발자에게 지급한 포상금은 6억7600만달러(약 7628억6000만원)다.

SEC는 제도 남용을 막기 위해 가벼운 내용으로 포상금을 세 번 신청한 경우 신청 대상에서 영구적으로 제외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