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6741 0032020102463646741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23251000 1603523255000

'1인당 150만원' 특고·프리랜서 지원금 신청에 20만4천명 몰려(종합)

글자크기

11월 안으로 지원금 지급 방침…이의 신청 등 있을 경우 지연될 수도

연합뉴스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 접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와 프리랜서에게 1인당 150만원씩 지급하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에 20만4천명이 몰렸다.

2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달 12일 시작한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은 전날 마감됐다. 이 기간 노동부가 접수한 신청은 모두 20만4천건으로 집계됐다.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특고·프리랜서가 대상으로, 올해 8월이나 9월 소득이 비교 대상 기간보다 25% 이상 감소하는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1인당 150만원씩 지급한다.

노동부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자에 대한 심사를 거쳐 지원금 지급 대상을 확정해 다음 달 안으로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이의 제기 등을 한 신청자에게는 지원금 지급이 늦어질 수 있다.

앞서 노동부는 지난 7월부터 1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1인당 150만원)을 받은 특고·프리랜서 46만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추석 연휴를 앞두고 1인당 50만원씩 2차 지원금을 지급했다.

4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예산은 5천560억원이다.

이 예산에는 1차 지원금을 받은 특고·프리랜서 50만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추가로 지급하고, 1차 지원금을 못 받은 특고·프리랜서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20만명에게 1인당 150만원씩 주는 부분이 반영됐다.

당초 노동부는 2차 지원금 신청자가 많이 몰릴 경우 연 소득과 소득 감소 규모 등의 기준을 적용해 지원금 지급 대상을 선정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1차 지원금을 받은 사람 가운데 고용보험 가입자 등이 제외돼 추가 지원금 수급자가 46만명으로 줄어든 점 등을 고려하면 이번에 2차 지원금을 신청한 20만4천명의 경우 기본 요건만 충족하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