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4859 0032020102463644859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8659188 false true true false 1603509841000 1603509848000

홍준표 "이런 정치적 검찰총장 전무"…장제원 "여왕벌 나타나"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야권 잠룡으로 거론되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정계진출을 종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잠룡' 홍준표, 윤석열에 "정치판으로 오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글에서 "윤 총장과 문정권은 이제 루비콘강을 건넜다. 문정권의 사람들은 더이상 그 누구도 윤 총장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지라"고 촉구했다.

이어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을 가졌다며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대검찰청 국감에서 여권과 각을 세운 윤 총장의 모습을 두고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면서 정계 진출만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 지을 수 있는 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홍 의원은 앞서 지난 22일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이어졌던 국감 당일에도 윤 총장을 향해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바 있다.

연합뉴스

미소짓는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질의에 잠시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15시간의 화려한 단독무대, 여야 법사위원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까지 모두 조연으로 만든 정치 블록버스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는 시작됐다"면서 "이제 윤석열이라는 인물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범야권에서 가장 강력한 원심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난 것"이라며 "윤석열 쇼크는 기존 대선 잠룡들의 발걸음을 재촉할 것"이라는 전망을 덧붙였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장제원 의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