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4505 0242020102463644505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507776000 1603507783000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1850억원 투입

글자크기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캐나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2000억원 상당을 투입한다.

23일(현지시각)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코로나19의 자국산 백신 개발을 위해 2억1400만 캐나다달러(약 185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백신 개발 지원 계획을 밝혔다.

캐나다 정부는 퀘벡의 제약사 ‘메디카고’에 1억7073만 캐나다달러를 제공해 퀘벡시티의 백신 생산시설 건설을 포함한 백신 개발 작업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밴쿠버에 본사를 둔 바이오기술 업체 ‘프리시전나노시스템스’에도 1820만 캐나다달러를 지원해 백신 개발을 돕는 한편 초기 단계 백신 개발 지원을 위한 기금으로 2300만 캐나다달러를 조성할 계획이다.

캐나다 정부는 메디카고의 백신 개발이 성공하면 76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조달 계약도 체결했다.

다만 백신 개발이 성공해도 연내 공급은 어려울 전망이다. 트뤼도 총리는 “제대로 준비되려면 수개월이 더 걸릴 것”이라며 “내년 일정 시점에 가야 공급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