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4472 0112020102463644472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07442000 1603507576000

김두관 "윤석열, 눈에 뵈는 게 없나"…조국 "칼잡이 통제돼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고은 기자]
머니투데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석열 검찰총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사진 왼쪽부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권 인사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윤석열 총장과 검찰의 행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완성해야 한다"며 "그 첫걸음이 공수처의 신속한 출범"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며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는 말까지 서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총장이 연루됐을 수 있는 제척사유가 분명한 라임사건과 가족사건은 수사검사의 보고를 받지 말라는 지극히 상식적인 장관의 지휘를 위법이라 맞서고 있다"며 "검찰총장이 중립을 팽개친 지는 오래고 급기야 검찰을 총장의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일반 사건의 기소율이 40%인데 반해 검사가 저지른 범죄 기소율은 고작 0.1%로 검사가 검사를 수사하는 것은 수사가 아니라 면죄부가 목적이라는 사실을 이보다 더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통계는 없다"며 "이제 공수처밖에 대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민이 준 176석으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하지만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doremi0@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