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4096 0102020102463644096 01 01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504996000 1603505169000

장제원 “대권후보 윤석열 신호탄…문재인·추미애까지 조연”

글자크기
서울신문

장제원 의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2020.10.12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대검찰청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한 국회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 대해 “대권후보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검찰총장의 법사위 국감에 대해 “15시간의 화려한 단독무대, 여야 법사위원 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까지 모두 조연으로 만든 정치 블록버스터였다”며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는 시작됐다”고 평했다.

그는 “금태섭 전 더불민주당 의원의 탈당에도 반색했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왜 윤 총장의 의미심장한 발언에 대해서는 ‘변호인도 봉사’ 일수 있다며 애써 의미를 축소해겠느냐”며 “상상하기 싫었던 강력한 대안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난 것”이라고 해석했다.

장 의원은 “이제 윤석열이라는 인물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범야권에서 가장 강력한 원심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당분간 윤 총장은 미디어에서 사라져 검찰총장의 직분에만 매진할 것으로 보지만 그가 국회에서 보여준 거침없는 답변, 폭발적 제스처, 강렬한 카리스마는 충분히 매력적이었고, 그 여진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윤석열 쇼크는 기존 대선 잠룡들의 발걸음을 재촉할 것”이라며 “범야권의 무게중심이 비대위에서 대선 잠룡들로 급속히 옮겨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신문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약 15시간 전국에 생중계되는 국감장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박탈 조치, 검찰 학살 인사 등에 대해 작심하고 직격탄을 날렸다.

최근 현안뿐만 아니라 추 장관과의 인사 갈등, 자신에 대한 거취 논란, 아내 관련 의혹, 조국 전 장관 수사 등에 대해서도 그간 감춰왔던 속내를 거리낌 없이 드러냈다.

최근 법무부를 향해 “중상모략”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던 것에 대해 “중상모략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표현이다”고 말했으며 지난 1월 추 장관의 검찰 인사가 적정했냐는 질의에 “그런식으로 인사하는 법은 없다”고 정면 비판했다.

신동근 민주당 의원이 검사 비위 의혹 관련 검사들이 나온 도표를 제시하자 “도표를 보니 1987 영화가 생각난다. 라인이라는 게 뭔지 모른다”고 꼬집었다.

또 거취 압력이 있더라도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하겠다며 자리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