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3958 0562020102463643958 03 0310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504216000 1603847342000

“뼈아픈 후회… 떠나는 제 모습 한심스러워” 타이어뱅크 휠 고의 파손 가맹점주 자필 사과

글자크기

일부러 고객 휠 파손해 이익 챙기려 한 점주 “평생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다” / 타이어뱅크 대표 “점주 고발 고치 예정정”

세계일보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고객 자동차의 휠을 고의로 파손한 사실이 적발된 타이어뱅크가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에 이어 문제가 된 가맹점주의 자필 사과문도 공개했다.

타이어뱅크는 해당 가맹점과의 계약 해지는 물론, 점주를 상대로 수억원에 달하는 민·형사 고발 조치도 예고했다. 그럴 경우 해당 점주는 파산할 수도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타이어뱅크는 지난 23일 홈페이지에 최근 휠 고의 파손 사실이 폭로된 가맹점주 백모씨의 자필 편지 사과문 이미지를 게시했다.

해당 사과문에서 백씨는 “뼈아픈 후회를 하고 있다.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고 했다.

그는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빚어진 이번 사건에 대해 피해 고객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 고객에게 사죄드리고자 여러 번 연락을 드렸지만, 전화를 받지 않아 문자로 사죄드리고 용서를 구했다”고 말했다.

백씨는 이어 “저의 개인적인 잘못된 행동으로 인한 일로 타 가맹점들과 직원들에게 회복 불가능한 피해를 입히게 돼 뼈아픈 후회를 하고 있다”라며 “평생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했다.

세계일보

타이어뱅크 홈페이지에 올라온 가맹점주 백모씨의 자필편지.


타이어뱅크는 김춘규 대표이사 명의로 된 공식 사과문도 함께 올렸다.

김 대표는 이번 사건으로 회사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게 된 데 대해 “가맹사업주인 백모씨가 고객 휠을 훼손한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어 “백씨가 피해 고객에게 직접 사죄하고 피해 보상하겠다고 알렸고, 피해 고객과 본사 및 가맹사업주에게도 사과의 글을 보냈다”라면서 “피해 고객에게 보상이 늦어진다면 본사가 선 보상하고 백씨에게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대표는 “23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백씨를)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김 대표는 “백씨는 부정한 방법으로 수익을 내려고 했기에 계약서의 해지 조항에 따라 즉시 해지한 것이며 형사적 책임 외에 브랜드 이미지 훼손에 대한 민사적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백씨는 수억원을 배상하게 돼 개인 파산상태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해 앞으로 부정한 방법이 발생하지 않도록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1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글쓴이는 전날 타이어뱅크의 한 대리점에서 타이어 4개를 교체했고, ‘휠이 손상됐다’면서 교체 권유를 받았다고 했다. 이후 그는 휠 사진을 자동차 동호회 카페에 올렸고, ‘손상 부위가 이상하리만큼 깔끔하다’는 댓글이 달린 것을 보게 됐다. 마치 일부러 공구로 휠을 찌그러뜨린 듯한 정황이 보인다는 것이었다.

세계일보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이후 그는 “휠을 자세히 보니 휘어진 부위가 일자 드라이버 같은 것으로 일부러 찌그러뜨린 것 같아 블랙박스 영상을 전부 뒤졌다”며 블랙박스 영상을 갈무리해 올렸다.

블랙박스 영상에는 한 남성이 주위를 한번 살펴보더니 순식간에 스패너로 글쓴이의 자동차 휠을 망가뜨리는 듯한 장면이 그대로 찍혀 있었다. 영상 속 남성은 태연하게 망가뜨린 휠에 타이어를 다시 끼워 넣었다.

글쓴이는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가 있는지 정말 어이없다”면서 “혹시라도 기존에 피해 보신 분 중에 사고 나신 분들은 없을까 생각도 들었다”며 분노를 감추지 했다.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고, 유사한 경험을 했다는 고객들의 제보도 빗발쳤다.

타이어뱅크 측은 즉각 가맹점주의 휠 고의 파손 의혹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회사 측은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사업주가 고의로 휠을 파손한 점을 확인했으며, 즉시 가맹계약을 해지했다”면서 문제의 영상 속 휠을 파손한 사람은 해당 대리점주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이어 “해당 사업주가 고객에 대한 피해 보상을 진행하지 않을 시 본사에서 직접 사과하고 피해를 보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