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3832 0782020102463643832 04 0401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3503003000 1603503186000

중 "미국이 코로나19 배상책임 물으면 보복할 것"

글자크기

환구시보 정부 소식통 인용해 보도…"에이즈와 신종플루 발병 책임이 먼저"

이투데이

지난달 24일 오후 베이징 다싱구 시노백(Sinovac·科興中維) 본사에서 백신 연구동 연구원이 실험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빌미로 미국이 배상 책임을 묻겠다면 보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4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정부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이 중국의 이익을 해친다면 중국은 반드시 단호히 보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미국 일부 정치인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줄곧 중국에 배상 책임을 묻겠다고 하고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큰소리쳤다"면서 "황당하기 그지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소식통은 "미국이 궁지에 몰려 이판사판으로 코로나19를 빌미로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는 행동을 하면 중국은 기필코 단호히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과 신종인플루엔자(H1NI) 발병의 책임을 먼저 묻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19 발원이 중국 우한(武漢)이 아닌 다른 외국 도시에서 시작됐을 수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이투데이/김준형 기자(junior@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