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3830 0362020102463643830 01 01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503120000 1603503167000

장제원 "대검 국감 '잠룡 윤석열 등장' 알린 신호탄"

글자크기
"문 대통령도 조연으로 만든 윤석열의 화려한 독무대"
"윤석열, 범야권의 가장 강력한 원심력으로 작용할 것"
한국일보

윤석열(왼쪽 두 번째)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대검찰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는 '대권후보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사위 국감은) 15시간의 화려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단독무대였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여야 법사위원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까지 모두 조연으로 만든 정치 블록버스터였다"며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는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감으로 윤 총장이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로 발돋움했다고 평가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총장을 평가 절하한 것도 국민의힘을 좌우할 야권의 잠룡 등장을 우려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나아가 윤 총장이 야권을 대표할 유력 정치인으로 급부상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장 의원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탈당에도 반색했던 김종인 위원장이 왜 윤 총장의 의미심장한 발언에 대해선 애써 의미를 축소하겠느냐"며 "상상하기 싫었던 강력한 대안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제 윤석열이란 인물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범야권에서 가장 강력한 원심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당분간 윤 총장은 미디어에서 사라져 검찰총장의 직분에 매진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가 국회에서 보여준 거침없는 답변, 폭발적 제스처, 강렬한 카리스마는 충분히 매력적이었다. 그 여진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쇼크는 기존 대선 잠룡들의 발검음을 재촉할 것"이라며 "범야권의 무게중심이 비대위에서 대선 잠룡들로 급속히 옮겨가고 있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