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2829 0032020102463642829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96188000 1603496194000

미 "중국, 농산물 230억달러 구매…무역합의 목표의 71%"

글자크기
연합뉴스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 1월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안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신화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미중 갈등 격화에도 미국산 농산물의 중국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무역대표부(USTR)와 농무부(USDA)는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중국이 올해 초 미국 정부와 1단계 무역합의를 체결한 이후 미국산 농산물을 230억 달러(약 25조9천억원) 이상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는 두 나라가 합의한 미국산 농산물 구매 목표액의 71% 수준으로, 1단계 무역합의의 핵심 내용이 상당 부분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USTR은 평가했다.

품목 별로는 옥수수 판매량이 870만t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돼지고기 수출도 5개월 간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8월까지 쇠고기 판매량은 2017년 대비 3배 증가했다.

미 정부는 애완동물 사료, 건초, 땅콩 등도 기록적인 판매고를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는 "양국의 1단계 무역합의가 발효된 뒤 중국과의 농업분야 무역관계가 크게 개선됐다"며 "향후 수년간 미국 농민들에게 큰 이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중 양국은 올해 1월중국이 농산물을 포함한 미국 제품을 대규모로 더 사고, 미국은 당초 계획했던 대중 추가 관세 부과를 철회하는 한편 기존 관세 중 일부 제품에 대한 세율을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한 1단계 무역 합의를 체결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