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2412 0432020102463642412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3492304000 1603496091000

"김봉현이 로비 제보 지시"…판 흔든 법정 증언

글자크기
<앵커>

김봉현 씨는 검찰의 강압수사 때문에 여권 로비 의혹을 진술했다고 폭로했는데요. 그런데 어제(23일) 재판에서 김봉현 씨가 관심을 돌려야 한다며 여권 인사 로비 내용을 먼저 언론에 흘리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김봉현 씨에게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지역위원장 재판에 김봉현 씨 측근으로 일했던 김 모 수원여객 임원이 출석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3월 이상호 전 위원장의 사진 등 여권 로비 정황을 언론에 제보하라는 김봉현 씨의 지시가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지난 2018년 4월 김봉현 씨와 이 전 위원장을 함께 만나 룸살롱에서 사진을 찍었고, 이후 지난 3월 라임 사태로 도주 중이던 김봉현 씨가 이 전 위원장의 사진과 로비 내용, 또 다른 여권 인사 로비 정황을 제보해 언론의 관심을 다른 방향으로 돌리라고 지시했단 것입니다.

이후 김 씨는 김봉현 씨의 또 다른 측근이자 재향군인회 상조회 부사장을 지낸 박 모 씨를 통해 언론에 제보했다고 밝혔는데, 박 씨는 지난 3월 라임 보도 직후 취재진에 접근해 여권 로비 정황을 제보했다고 어제 SBS가 보도한 바로 그 인물입니다.

[박 모 씨/향군상조회 부사장 (지난 3월 19일) : 그쪽에서, 김 회장 쪽인 것 같은데. (아 김봉현 씨 쪽이요?) 네. 뭐 김 회장 쪽 거기 아니면 또 소스가 안 나오지 않나요? 그러면 이메일 (주소)를 하나 주시겠어요?]

이후 박 씨는 이메일을 통해 이 전 지역위원장과 강기정 전 정무수석, 기동민 민주당 의원 등 여권 인사 로비 내용을 보내왔는데 김 씨의 법정 증언과 일치합니다.

검찰의 강압수사로 여권 인사 로비 의혹을 진술할 수밖에 없었다는 김봉현 씨 주장과 배치되는 것인데, 결국 김 씨 주장의 신빙성이 또 한 번 흔들리게 된 셈입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