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2352 1092020102463642352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91388000 1603495245000

대선 11일 앞둔 트럼프, ‘이스라엘-수단 관계 정상화’ 발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동북부의 아랍국가 수단과 적대국가였던 이스라엘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재로 관계 정상화에 나서기로 합의했다고, 미 백악관이 발표했습니다.

백악관은 현지시간 23일 공동성명 보도자료를 통해 “이스라엘과 수단의 관계 정상화와 양국의 전쟁 상태 종식에 지도자들이 합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 집무실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압달라 함독 수단 총리와 통화하는 자리에 취재진을 불러 합의 도출의 성과를 과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수단을 위한 놀라운 합의”라면서 “(내가 중재해 이스라엘과 관계정상화를 하는) 세 번째 나라다. 합류하고 싶은 나라가 최소 5개국이 더 있고 사우디아라비아가 그 중 하나이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수단-이스라엘 관계 정상화 발표는 미 대선을 11일 앞두고 이뤄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승리를 위한 막판 외교성과 확보에 매진해왔으며 특히 기독교 지지층을 겨냥해 이스라엘과 아랍국가의 관계 정상화를 중재하는데 주력해왔습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도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로 이스라엘과의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수단을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빼겠다고 발표해 이스라엘과 수단 사이 관계 정상화를 유도하기 위한 조치라는 관측을 낳았습니다. 미국은 1993년 테러집단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에게 은신처를 제공했다는 이유 등으로 수단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고이후 수단은 미국의 경제제재로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번 이스라엘과 관계정상화 합의도 경제·외교적 실리를 고려한 결정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양국이 초기 단계 농업에 초점을 맞춰 경제, 무역관계를 재개하기로 했다면서 공식 외교관계 수립 등은 나중에 해결될 것이라고 미 고위관리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CNN방송도 이번 합의로 완전한 외교관계가 수립되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발표를 둘러싼 아랍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중동의 친미국가인 이집트의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은 환영 트윗을 올린 반면 이스라엘과 대립하는 팔레스타인은 크게 반발했습니다.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의 고위 간부 와셀 아부 유세프는 “팔레스타인인들의 뒤통수를 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도 “팔레스타인인들과 수단인들을 모두 해치는 정치적 죄”라고 규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에스더 기자 (stella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