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2225 1112020102463642225 02 02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490390000 1603490395000

"장관의 부하 아냐" 윤석열 작심발언에 이준석 "전략 성공, 추미애 수세 몰릴 것"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와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 등 현안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거침없이 밝힌 것과 관련,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전략적으로 성공했다”며 “추 장관은 수세에 몰릴 것”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3일 전파를 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나와 “윤 총장의 입장에선 소위 ‘티키타카’하는 방식으로 가면 여권의 여러 스피커가 맹공을 할 게 뻔하니 국감까지 많이 참아온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한 번에 몰아서 답변하기로 국민에게 호소를 하려고 한 것 같은데, 전략이 옳았다고 본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전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윤 총장에 대해 ‘식물총장’ 한 번 더 때리러 간다는 느낌으로 국감에 돌입했다고 들었다”면서 “(윤 총장이) 그렇게 준비해왔을 줄은 몰랐던 것 같다. 민주당이 윤 총장의 태도에 당황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어 “추 장관도 윤 총장의 태도에 대해 고심이 많을 것”이라고 상황을 분석한 뒤 “윤 총장 행동의 평가가 여론, 지지율로 나올텐데 추 장관이 수세에 몰릴 상황이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이 전 최고위원은 “민주당은 윤 총장을 총체적 관리부실로 몰고 가려다가, 윤 총장이 민주당 의원들이 문제가 생길 때는 당 대표가 사퇴하느냐는 식으로 받아쳤다”면서 “윤 총장의 총체적 책임을 묻는 데 실패하고, 윤 총장이 구체적 사안에 대해선 무엇을 잘못했는지 드러내지 못했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근거 자체를 지웠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 국정감사에 나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적절성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을 받고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면서 “위법하고 근거와 목적이 보이는 면에서 부당한 게 확실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거취문제는 임면권자(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별 말씀이 없고, 임기라는 것은 취임하면서 국민들과 한 약속”이라고 강조한 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은 다 할 생각”이라고 자진 사퇴 가능성에 대해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