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2107 1072020102463642107 05 0506003 6.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48387271 false true false false 1603487280000 1603502575000

[라리가 REVIEW]'이강인 3호 도움' 발렌시아, 엘체에 패하며 3연패 수렁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기회를 주니 경기 흐름을 바꾼 이강인(발렌시아CF)이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엘체의 에스타디오 마누엘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1 프리메라리가 7라운드 엘체와 원정 경기에서 1-2로 졌다. 3연패에 빠지며 승점 7점으로 13위에 머물렀다.

대기 명단에 있었던 이강인은 0-2로 지고 있던 후반 23분 호세 가야를 대신해 기회를 얻었다. 6라운드 비야레알전에서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선택 받지 않아 의구심이 증폭된 바 있다. 하지만, 이날은 교체로 나섰다.

이강인이 등장하기 전까지 발렌시아의 경기력은 신통치 않았다. 전반 19분 호산 페르난데스의 돌파에 수비가 무너지면서 실점했다. 37분에는 수비에서 볼을 돌리다 뺏기면서 피델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4분 뒤 카르레스 솔레르가 보여준 슈팅이 발렌시아의 공격 전부였다.

후반 시작 후 발렌시아는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했지만, 엘체의 수비에 막혔다. 7분 유누스 무사의 가로지르기를 가야게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10분 코너킥에서 게드스의 슈팅도 무위였다.

고심하던 하비 그라시아 감독은 23분 이강인을 투입했다. 패싱 능력이 뛰어난 이강인의 존재에 경기 흐르이 달라졌고 기다리던 골이 나왔다 29분 이강인이 수비 사이로 절묘하게 전진 패스를 시도했다. 이를 받은 토니 라토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골키퍼를 따돌리고 골을 넣었다. 오프사이드 함정을 파괴한 이강인의 뛰어난 패스였다.
흐름이 살아난 발렌시아는 31분 추가골 기회가 왔지만, 날렸다. 바예호가 슈팅했지만, 수비수가 걷어냈다. 34분 이강인이 프리킥 기회를 얻었지만, 역시 골대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종료 직전 코너킥 기회를 얻었고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지만, 엘체 수비의 격정적인 수비에 발렌시아 동료들이 눌렸고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