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5332 0562020102363625332 06 06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3418424000 1603443936000 popular

“터질 게 터져” VS “누구나 뒷면 있어”…‘아이린 인성 논란’에 연예가 양분화

글자크기
세계일보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본명 배주현·29·사진)을 폭로하는 글로 인성 논란이 시작된 이후 연이어 폭로가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와 트위터 등 SNS에서는 아이린과 함께 작업을 한 스태프들의 증언이 이어졌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린의 첫 영화 ‘더블패티’의 스태프로 참여했다는 A씨가 “최근 예쁜 걸로 유명한 친구와 영화를 촬영했다”며 “긴 시간 이곳에 몸담았고 그동안 수많은 배우들을 봐왔지만 상상 이상인 친구”라고 밝혔다.

A씨는 “영화 현장이 낯설어 그런가 싶었지만 그냥 인성이 그런 친구였다. 그런 걸 낯가림, 예민함이라는 단어로 포장하고 합리화 시키려고 하는 대단한 능력이 있었다”며 “같이 다니는 막내 매니저가 어찌나 안쓰럽던지. 스태프들 모두 말한다. 터질게 터졌다고”라고 적었다.

또 이날 아이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에 자신을 ‘더셀러브리티 봄호 레드벨벳 화보 촬영’에 참여했던 스태프라고 자신을 소개한 B씨는 댓글을 통해 “싸가지 없는 걸 ‘내성적이다’, ‘예민해서 그렇다’로 잘 포장해왔었다”고 언급했다.

B씨는 “아이린 씨 빼고는 작업할 때 너무 좋았다. 다들 착하시고 아이린 씨 눈치 보는 게 안타까웠다. 업계에서 쉬쉬했기보단 언젠가 터질 거라고들 말해왔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이어 “자기가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는 걸 전혀 인식 못하는 사람으로 느꼈다. 정말 딱 어른아이 같았다”며 “재능 있는 타 멤버들에 비해 특출한 끼가 없는 것에 대한 자격지심도 맞는 말 같고 나이도 많으시니 타 멤버들 피해주지 않게 탈퇴하시는 게 답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연예계 곳곳에서 나오는 폭로에도 다른 일각에서는 “그저 똑부러지는 아티스트일 뿐”이라며 아이린을 옹호하는 스태프들의 발언도 나오고 있다.

과거 한 행사에서 아이린과 호흡을 맞췄다고 자신을 소개한 C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티스트가 스타일리스트에게 의상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하는 게 ‘갑질’, 게다가 ‘조현아’라는 강력한 프레임이 씌워질만한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에디터로서, 엔터 회사 직원으로서, 스타일리스트로서 많은 작업을 했지만 내가 만난 아이린은 그저 원하는 바가 확실하고 그 의견을 정확하게 말할 줄 아는 재능 있고 똑 부러지는 아티스트였을 뿐”이라며 “단 한번도 ‘갑질’을 한다고 느껴본 적이 없는 것은 물론, 늘 주변인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세심하게 표현하는 모습에 감동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사람들은 모든 일에 분명히 드러난 앞과 드러나지 않은 뒤가 있다는 사실을 잊고 사는 것 같다”며 아이린의 입장도 이해해야 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D씨는 “드러난 앞면만 보고 심지어 뒷면은 궁금해 하지도 않는다. 보고 싶은 것만 본다”며 “여태까지 아이린의 앞면은 믿음직스러운 리더, 의리 있는 동료였는데 오늘부로는 갑질한 아이돌이라는 타이틀이 앞면을 차지하게 됐다. 하지만 이 아이의 뒷면도 누군가는 궁금해하고 봐줬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세계일보

이어 “길지 않았지만 앨범, 공연, 해외투어, 광고, 잡지, 그 밖에 수많은 스케줄을 함께 소화하면서 내가 겪었던 아이린은 모두가 그렇게 귀 따갑게 얘기했던 소문과 달랐다”며 “같이 오래 일 해왔던 아이린의 다른 스태프들이나 동료들 역시 이런 마녀사냥처럼 되어가는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모두가 생각하는 것처럼 우리가 그녀에 대해 그같은 끔찍한 경험을 갖고 있지는 않다는 사실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D씨는 “그래도 상처받은 사람이 있으니 잘못은 잘못”이라며 “이 또한 그녀가 감당해야 할 몫이다. 잘 이겨내고 성장하길”이라는 뜻을 남겼다.

앞서 이날 15년차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라고 밝힌 이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예인 갑질을 언급하며 파문이 일었다. 그는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면서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분”이라고 언급했다.

이 같은 상황을 전하며 그는 해시태그로 레드벨벳의 유닛 아이린&슬기의 노래 제목 ‘사이코’(psycho)와 ‘몬스터’(monster)를 언급해 갑질 당사자가 아이린이라는 의혹이 일었다.




그러자 아이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NS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