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4870 1082020102363624870 06 0602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603417800000 1603417818000 popular

명품배우→일용직 생활...최철호가 전한 #폭행사건 #사업실패 ('특종세상')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배우 최철호가 사업 실패로 일용직 생활을 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최철호는 물류센터에서 하차 업무를 맡고 있었다. 그는 "컨테이너에 택배 상자들이 실려 오면 다시 지역별로 나누기 위해 내려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배우) 일이 점점 줄고 사업도 하다가 코로나19나 여러 여파로 빚도 생겼다. 상황이 안 좋아져서 버티다가 빚도 내고 결국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왔다. 집도 정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는 현재 다섯 평 정도의 원룸에서 동료와 함께 지내고 있다.

또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부모님은 요양원에 계신다고도 밝혔다. 용돈이나 생활비는 전부 아내에게 받고 있다고. 그는 "막막하던 때에 연극하는 후배가 여기로 아르바이트 오면 일당으로 얼마 받는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음 날 바로 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번 방송 출연을 처음 망설였던 그는 결국 나오게 된 계기를 설명하기도 했다. 최철호는 "가장으로서 절박한 마음으로 나왔다. 다음으로는 가식적이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2010년 있었던 후배 폭행 사건에 대해 "용서받지 못할 일이다. 그래도 참회한다고 할까,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다"라고 조심스레 밝혔다.

이어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걸 배웠다.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 되겠다는 걸 많이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요양원에 계신 어머니를 만나러 가는 한편 쉬는 날을 이용해 세차장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모습도 공개했다. 또 배우 김정균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