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4808 1242020102363624808 05 0506003 6.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17680000 1603417756000

토트넘 비니시우스, 최고 평점 활약에 무리뉴 극찬 “케인 백업용 아냐”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비니시우스가 맹활약으로 가치를 인정 받았다.

토트넘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 린츠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토트넘은 주전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 손흥민 등 주축 선수들을 대거 제외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18분 만에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로 앞서간 뒤 전반 27분 상대 자책골로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우세한 경기를 펼친 토트넘은 후반 17분 베일, 라멜라, 호이비에르를 빼고 손흥민, 델레 알리, 시소코를 투입했다. 손흥민은 교체 투입된지 22분 만인 후반 39분 비니시우스의 헤더 패스를 받아 쐐기 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지켰다.

비니시우스는 이날 손흥민의 골 포함 2도움을 올리며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 평점 8.1점을 받았다. 이는 이날 경기 출전 선수 중 최고 평점이다.

경기 후 주제 무리뉴 감독은 “비니시우스의 활약에 행복하다. 잘했지만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다. 비니시우스는 이기적이지 않고 뛰어난 타깃맨이다. 케인의 백업으로 머물 선수가 아니다. 케인과 함께 뛸 수도 있을 것”이라며 큰 만족감을 표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