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3129 0032020102363623129 05 0506003 6.2.0-RELEASE 3 연합뉴스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3415129000 1603415151000

토트넘 새 얼굴 비니시우스, 데뷔전부터 2도움 활약에 최고 평점

글자크기

유로파리그 본선 첫 경기 모라 결승골·손흥민 쐐기골 어시스트

연합뉴스

손흥민의 쐐기 골 도운 뒤 함께 기뻐하는 비니시우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 새롭게 합류한 공격수 카를루스 비니시우스(25·브라질)가 데뷔전부터 손흥민(28)의 도우미로 나서는 등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성공적인 첫선을 보였다.

비니시우스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 토트넘 선수로 첫 경기에 나섰다.

이달 초 포르투갈 벤피카에서 토트넘으로 임대돼 약 3주 만에 치른 데뷔전이다.

그는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뒤 첫 경기인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는 명단에 들지 않았고, 19일 웨스트햄과의 5라운드에는 교체 명단에 포함됐으나 뛰지는 못했다.

이날 LASK를 상대로 조제 모리뉴 감독이 공격의 중심인 손흥민, 해리 케인을 벤치에 앉히고 로테이션을 가동하며 비니시우스는 최전방에 선발로 낙점됐다.

그는 직접 득점포를 가동하지는 못했지만, 동료의 골을 두 차례 도와 3-0 완승의 주역으로 빛났다. 나머지 한 골은 상대 자책골이라 이날 토트넘이 직접 기록한 두 골 모두 발판을 놨다.

전반 18분 루카스 모라에게 날카롭게 찔러준 패스로 결승 골을 도왔고, 후반 39분에는 맷 도허티가 띄운 공을 절묘하게 머리로 받아 연결해 손흥민의 쐐기 골을 끌어내는 등 활약을 펼쳤다.

연합뉴스

비니시우스의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첫 경기부터 빛난 존재감에 현지 매체에서도 높은 평가를 내놨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비니시우스에게 이날 출전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인 8.1점을 줬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도 그에게 모라 등과 최고 평점인 8점과 함께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하고, '(케인의) 능력 있는 대체자'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풋볼런던도 '매우 괜찮은 데뷔전'이라는 평가와 함께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9점) 다음으로 높은 8점을 부여했다.

조제 모리뉴 감독도 '영입 효과'에 흡족한 눈치다.

모리뉴 감독은 "잘했지만, 그는 더 잘할 수 있다"면서 "골만 없었을 뿐 첫 경기에 대해선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고 비니시우스를 칭찬했다.

그는 "비니시우스가 아직 조금 수줍어하는 것 같다. 영어로 대화하며 적응하기가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다른 축구, 경기 스타일, 사고방식, 우리가 압박하는 방식과 공격하는 움직임을 배워가는 과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리뉴 감독은 "비니시우스는 이기적이지 않고 좋은 타깃맨이다. 케인을 뒷받침할 뿐만 아니라 적절한 시기가 되면 함께 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