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984 0912020102363619984 05 0506003 6.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409505000 1603415380000

[TF초점] 토트넘 손흥민 시즌 9호골, 린츠전 투입 22분 만에 보인 '득점력'

글자크기
더팩트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2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 린츠와 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에서 2-0으로 앞서던 후반 39분 시즌 9호골을 기록했다./런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LASK 린츠와 2020~21 UEFA 유로파리그 J조 1차전 후반 39분 추가골, 토트넘 3-0 승리 기여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슈퍼소니’ 손흥민(28)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도 득점 행진을 이어가며 토트넘의 '득점 머신'으로 거듭나고 있다. 최근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올 시즌 8경기에서 9골을 낚으며 경기 당 1.13골의 득점력을 보였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의 LASK 린츠와 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17분 교체 투입된 뒤 2-0으로 앞선 후반 39분 쐐기골을 터뜨리며 3-0 승리에 기여했다.

올 시즌 초반부터 '골 사냥'에 재미를 붙인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7골을 기록하며 득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는 데 이어 이날 유로파리그 골로 시즌 득점을 9골로 늘렸다.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도 골을 기록한 바 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잠시 휴식을 가진뒤 돌아온 손흥민은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19일 웨스트햄전에 이어 최근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시즌 9호골은 올 시즌 처음 후반 교체멤버로 투입된 뒤 기록했다는 점에서 '전천후 득점 머신'으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손흥민의 올 시즌 8골은 모두 선발 출전 경기에서 기록했다. 특히 '환상 궁합'을 보여주고 있는 해리 케인이 결장한 가운데 골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스스로의 골 능력을 보여주며 더 득점 가치를 높였다.

이날 토트넘 조세 무리뉴 감독은 핵심 공격수인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벤치에 두고 최근 영입한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가레스 베일을 공격 전면에 배치했다. 토트넘의 'K(케인)B(베일)S(손흥민)라인'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레스 베일은 주 포지션인 측면 대신 2선의 중앙 공격수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토트넘은 전반 18분 데뷔전에 나선 비니시우스의 도움으로 루카스 모우라가 선제골로 기록하며 주도권을 장악했다. 전반 27분에는 베일의 오른쪽 돌파 후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를 맞고 골문으로 들어가 2-0으로 앞서 나갔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17분 베일, 라멜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를 빼고 손흥민,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를 넣으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손흥민의 진가는 경기장 투입 22분 만에 빛을 발했다. 손흥민은 후반 39분 맷 도허티의 크로스를 '이적생' 비니시우스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헤딩으로 찔러주자 페널티마크 부근에서 오른발로 트래핑한 뒤 왼발 슈팅으로 오른쪽 골문을 갈라 3-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손흥민은 지난 19일 웨스트햄전에서 킥오프 45초 만의 '번개골'로 올 시즌 가장 이른 시간 득점에 성공한 데 이어 이날 LASK 린츠를 상대로는 후반 39분에 쐐기골을 넣어 가장 늦은 시간 득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전반에 4골, 후반에 5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득점력은 프리미어리그 데뷔 후 최다골을 넣었던 지난 2016-2017시즌의 경기 당 0.45골(총 21골)을 넘어서고 있어 아시아 첫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등극 가능성을 열고 있다.

손흥민의 쐐기골에 힘입은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J조에서 선두(승점 3·골 득실 +3)에 나섰다.

skp2002@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