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681 1082020102363618681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3100000 1603403118000 related

'구미호뎐' 이동욱♥조보아, 과거 목숨 걸고 죽인 이무기 살아있었다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구미호뎐' 이동욱과 조보아가 이무기의 등장으로 비극을 겪게 될까.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 6회에서는 남지아(조보아 분)의 피부가 비늘로 변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이동욱)과 남지아는 민속촌에서 점쟁이(임기홍)를 만났다. 점쟁이는 "둘은 붙어 다니지 마라. 둘 중에 하나 목숨줄 끊어놓기 싫으면. 애초에 만나지 말았어야 할 인연이다"라며 예언했다.

또 이연은 남지아의 부모를 찾기 시작했고, 오랜 친구인 사또(이규형)에게 여우고개에서 있었던 일을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사또는 과거 감색 양복을 입은 남자가 여우고개에서 사고가 일어날 것을 미리 자신에게 알렸다는 사실을 기억했다. 사또는 감색 양복을 입은 남자의 정체는 사람이었다고 못박았다.

사또는 감색 양복을 입은 남자의 이마에 묵형의 흔적이 남아 있었다고 귀띔했다. 이연은 "지금 어디쯤 있을까"라며 물었고, 사또는 "아마 멀지 않은 곳에. 그 사고 부모가 타깃이 아니었으니까. 처음부터 딸을 노리고 벌인 일이다"라며 독설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사또는 이연에게 "여자 옆에 두지 마라. 나를 찾아왔던 그 남자가 말하길 소녀는 왕의 비늘. 소녀에게 왕이 깃들었다"라며 당부했다.

이후 이랑(김범)은 점쟁이와 계략을 꾸며 이연이 봉인되게 만들었다. 남지아는 점쟁이에게 이연을 사겠다고 제안했고, 점쟁이는 소중한 물건을 가져오라고 말했다.

남지아는 고민 끝에 부모님의 사고를 기억하게 만드는 물건을 점쟁이에게 가져갔다. 남지아는 "올해로 딱 21년 됐어요. 두 분 시종된 지. 솔직히 말하면 매년 기억도 희미해져요. 내가 겪은 일이 사실인지 꿈인지도 헷갈리고"라며 털어놨다.

점쟁이는 "피가 묻었네"라며 물건을 살펴봤고, 남지아는 "그래서 버텼어요. 그날 내가 본 건 꿈이 아니다. 그러니 살아있을지도 몰라"라며 고백했다.

그러나 점쟁이는 "이걸로 안 되겠는데. 물건값을 매기는 건 내가 아니라서"라며 거래를 거절했고, 남지아는 "가르쳐 주세요. 제가 뭘 해야 되고 뭘 할 수 있는지"라며 설득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점쟁이는 투덜거리며 남지아의 사주를 봤고, 갑작스럽게 태도가 돌변했다. 점쟁이는 여우구슬을 달라고 요구했고, 남지아는 흔쾌히 승낙했다. 점쟁이는 "손금. 네 손금이 바뀌었어"라며 거래를 받아들였고, 이연은 봉인 해제됐다.

특히 이연은 홀로 탈의파(김정난)를 찾아갔고, "할멈은 다 알고 있지. 이무기. 그거 안 죽었잖아"라며 물었다.

탈의파는 "긴긴 잠을 그것을 깨운 건 그 여자아이야. 찾지 말라는 그 여자아이를 찾은 건 바로 너였고. 살아있다"라며 쏘아붙였다.

이연은 "그럼 그때 난 뭘 위해서 싸웠던 거야? 아음이는 목숨까지 끊었던 거고"라며 괴로워했고, 탈의파는 "너와 그 아이가 택한 길이야. 사람과 여우는 맺어질 수 없다"라며 경고했다.

탈의파는 "우물에서 나온 놈은 나오자마자 자취를 감춰버렸고 그놈 조각을 방금 찾았다"라며 밝혔고, 그 사이 남지아는 꿈을 통해 이무기와 대면했다.

결국 남지아의 목덜미가 비늘로 변해 눈길을 끌었다. 이연과 남지아가 비극적인 전개를 맞이하게 될 것인지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