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630 0232020102363618630 03 03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402491000 1603402506000

삼화페인트, 대전방지성 에폭시 바닥재에 관한 특허 취득

글자크기

반도체 라인, 전자제품 생산시설, 정보통신시설, 수술실 등 적용 기대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삼화페인트공업(주)은 '대전방지성 에폭시 바닥재용 무용제 이액형 도료 조성물, 이의 제조 방법 및 대전방지성 에폭시 바닥재'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지난 22일 공시했다.


대전(帶電)이란 물체가 전기를 가지는 것이다. 이때 생긴 정전기에 의해 방전해서 물질을 손상하거나, 티끌이나 먼지가 부착되기 쉬우므로 방지해야 하는데 이를 대전방지라고 한다. 특히 반도체 라인, 전자제품 생산시설, 정보통신시설, 병원 수술실 등 정전기 발생으로 업무에 중차대한 차질을 빚거나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곳에 대전방지용 바닥재는 필수다.


기존에는 대전방지성 코팅, 필름, 바닥재를 제조하기 위해 카본블랙, 흑연과 같은 탄소계 물질, 금속물질 또는 대전방지제를 수지와 혼합했다. 그런데 만족스러운 표면저항을 얻으려면 많은 양을 첨가해야 하는데 이로 인해 작업성은 물론 외관 및 내구성이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특허로 아주 적은 양의 탄소 나노튜브만 첨가해도 우수한 대전방지를 갖는 에폭시 바닥재 제조가 가능해져 대전으로 인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 경제성을 높였다.


삼화페인트 관계자는 "대전방지성 에폭시 바닥재는 환경성적표지인증을 획득한 친환경제품이고 우수한 대전방지, 내마모성, 내구성을 갖는다"며 "의료계, 실험실, 전자장비 설치지역, 인화성 위험이 있는 장소의 바닥재로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