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522 0182020102363618522 03 0308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1560000 1603401611000

뉴욕증시, 경기 부양책 진전·지표 호조에 상승마감…다우 0.54%↑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이어진 가운데 기업 실적과 경제 지표 호조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부양책 협상이 난항을 보여 다우지수는 장중 170포인트까지 떨어지며 출렁이기도 했지만 의회와 정부가 계속해서 협상을 진전시키고 있다는 소식에 투자자들은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22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2.84포인트(0.54%) 상승한 2만8363.66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93포인트(0.52%) 오른 3453.4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1.31포인트(0.19%) 상승한 1만1506.01에 마감했다.

테슬라 등의 실적 호조, 실업 지표 회복세에 투자 심리가 살아났다. 장 초반만 해도 재정 부양책 협상이 여전히 안갯속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이 부양책 협상 낙관론을 다시 키워 지수는 점차 상승폭을 확대했다.

펠로시 의장은 코로나19 부양책 협상에 대해 "거의 다 왔다"면서도 양측이 주·지방 정부 자금 지원을 포함한 일부 주요 사안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펠로시 의장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의 부양책 협상은 이날도 이뤄졌다.

주·지방 정부에 얼마나 많은 자금을 지원해야 하는지, 팬데믹(대유행) 기간 기업과 기타 단체 운영에서 어떤 법적 보호를 제공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견해차가 큰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기업 실적과 경제 지표는 호전된 것으로 나타나 증시 상승세를 뒷받침했다.

테슬라는 3분기 사상 최대의 매출을 기록했고, 전기차 매출 확대에 힘입어 5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며 이날 주가는 0.8% 올랐다.

코카콜라와 AT&T, 다우, CSX도 시장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공개했다.

FAANG(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 모기업 알파벳) 주식은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이들 주식 대부분이 하락한 가운데 알파벳(1.30%)만 강세를 보였다.

미국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70만 명대로 내려온 점도 투자심리 안정에 도움이 됐다. 8월 후반 이후 80만~90만 명에서 정체돼 여름 고용시장 회복세가 식고 있다는 우려를 키웠지만, 이번 지표는 회복세를 가리켰다.

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전주보다 5만5000명 줄어든 78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 시장 예상치 87만5000명보다도 적었다.

지난 9월 기존주택판매는 4개월 연속 증가했고 가격 상승세도 이어졌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9월 기존 주택판매(계절조정치)가 전월보다 9.4% 증가한 654만 채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2006년 5월 이후 가장 많았으며 6.2% 증가를 예상한 시장 전망을 넘어섰다.

이날 업종별로는 은행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미 10년물 국채금리가 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영향으로 JP모건과 모건스탠리가 3.5%, 2.8% 올랐다. 씨티그룹도 2.2% 상승했다.

[이미연 기자 enero2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