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134 1132020102363618134 06 0601001 6.2.0-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99412000 1603399506000 related

'갑질 논란' 아이린 "경솔했다" 결국 인정…사과에도 진통 여전

글자크기

SM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직접 만나 사과"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 /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스태프 등 업계 관계자들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의혹을 폭로한 스타일리스트는 아이린 측의 사과를 받은 후 해당 글을 내렸다. 하지만 아이린의 사과에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등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아이린은 지난 22일 SNS를 통해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도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자신을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라고 밝힌 A씨는 SNS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 실격+웃음 가면을 쓰고 사는 꼭두각시 인형+비사회화 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콤플렉스+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노출하는 안하무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며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의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지옥 같은 20여 분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내가 무엇을 위해서? 누굴 위해서? 돈을 벌기 위해서? 왜 이런 굴욕을 당하고 있는 걸까"라고 호소했다.

A씨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고 주장했으며 글 말미에 '#psycho', '#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A씨의 폭로 대상이 아이린이나 슬기 중 한 명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psycho는 그룹 레드벨벳, monster는 레드벨벳의 첫 유닛 아이린, 슬기의 노래 제목이기 때문이다.

일각에서 A씨가 과거 아이린에 대한 칭찬글을 올린 적이 있는 만큼 아이린이 아닐 것이라는 주장이 나온 직후 A씨는 아이린 칭찬 글을 포함해 레드벨벳 관련 게시글을 전부 내렸다.

아이린을 두고 온갖 추측이 쏟아지자 결국 아이린은 자신의 SNS에 갑질 의혹을 인정하고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아이린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파문이 쉽게 일단락될지는 미지수다. 현재에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A씨의 폭로 글에 레드벨벳 전 코디네이터와 포토그래퍼, 스타일리스트, 댄서, 에디터 등이 '좋아요'를 누른 사실이 공유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선 아이린이 주연으로 촬영을 마친 한 영화 관계자의 폭로도 나왔다.

이 관계자는 SNS에 "최근 예쁜 거로 유명한 친구와 영화를 촬영했다. 긴 시간 이곳에 몸담았고 그동안 수많은 배우들을 봐왔지만, 상상 이상인 친구였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영화 현장이 낯설어 그런가 싶었지만 그냥 인성이 그런 친구였다. 그런 걸 낯가림, 예민함이라는 단어로 포장하고 합리화시키려고 하는 대단한 능력이 있었다"며 "같이 다니는 막내 매니저가 어찌나 안쓰럽던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냥 하던 거나 잘하라. 안되는 역량으로 다른 데까지 어지럽히지 말고"라며 "스텝들 모두 말한다. 터질 게 터졌다고"라고 주장했다.
jih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