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080 1082020102363618080 06 0602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3398600000 1603398619000 related

"사업으로 빚더미" 최철호, 물류센터 일용직 근황...폭행 사건 참회 ('특종세상')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배우 최철호가 사업 실패로 물류센터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배우 최철호의 근황을 취재했다. 현재 최철호는 물류센터에서 하차 업무에 종사하고 있었다.

최철호는 '특종세상' 제작진에게 "컨테이너에 택배 상자들이 실려 오면 다시 지역별로 나누기 전에 일일이 내려야 한다. 짐을 내리는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섯 평 남짓의 원룸에서 동료와 함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정말 이 일을 하고 계실까? 의외라는 생각을 했다"는 제작진에게 "의외이고 뭐고 살아야 하니까. 살기 위해 일을 한다"고 대답했다.

최철호는 "일이 점점 줄고 사업도 해 보다가 코로나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되고 상황이 안 좋아졌다. 버티고, 버티려고 빚을 내고, 그러다가 결국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오게 됐다. 집도 정리하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있고, 부모님은 요양원에 계신다"며 "막막하던 차에 연극하는 후배가 돈이 필요할 때 아르바이트로 여기로 오면 일당으로 얼마를 받는다는 소리에 바로 오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힘이 되는 것은 가족의 존재라고 덧붙였다.

예배당을 찾은 최철호는 지난 2010년 동료 폭행 사건에 대해서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그래도 참회한다고 그럴까.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기자에게 연락이 왔을 때 '그런 일 없습니다'라는 대답이 0.5초만에 나왔다. 제일 바보 같은 일이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며 "모든 일에는 다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고, 모든 일에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 되겠다는 걸 많이 느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