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769 0432020102363617769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95529000 1603395606000

한국 업체 참여 우즈벡 공사 현장서 소요…"한국인 피해 없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소요를 일으킨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

한국 건설사 근로자들이 일하는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의 플랜트 공사 현장에서 현지 시간으로 21일 현지 근로자들이 소요를 일으켜 사무실을 파괴하는 등의 난동을 부렸으나 한국인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우즈베키스탄 남부 카슈카다리야주의 지티엘 공장 건설 공사 현장에서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의 플랜트 건설 부문 자회사인 '엔터 엔지니어링' 소속 현지 노동자들이 소요를 일으켰습니다.

공사에는 엔터 엔지니어링과 함께 한국 '현대 엔지니어링'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현지인 노동자들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공사 현장 식당 출입에 필요한 전자통행증 시스템이 고장 나 아침을 먹을 수 없게 되자 불만을 터뜨리며 집단으로 난동에 들어갔습니다.

엔터 엔지니어링 측이 노동자들에게 몇 개월 치 임금을 체불해 온 것이 난동의 배경이 됐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노동자들은 돌로 현장 사무실 유리창들을 깨부수고 집기들을 파손하는가 하면 사무실 내 귀중품들을 훔쳐 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 엔지니어링 사무실도 크게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행히 한국인 근로자 약 100명은 서둘러 인근 숙소로 대피해 별다른 피해를 보지는 않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소요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진압으로 오전 9시쯤 중단됐습니다.

(사진=우즈벡 에너지부 홈페이지 사진, 연합뉴스)
안상우 기자(asw@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