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714 0512020102363617714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94092000 1603404172000

[영상]윤석열, 김용민 '검찰권 남용' 공세에 "하, 참...어이가 없다"

글자크기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장 재직 시 검찰권 남용사례를 제기하는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22일 저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용민 의원은 "윤석열 총장 재직 시절, 그 직전 무렵에 검찰권이 어떻게 얼마나 남용됐는지 그 사례를 보여드리겠다"며 "표적 수사, 제 식구 감싸기, 보복 기소, 본인 관련한 권한 남용 등의 유형이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이 일간지 기자를 고소한 사건은 기소 청탁, 조국 전 장관 사건은 사적 보복, 최강욱 대표와 유우성 씨는 보복 기소"라고 주장했다.

또 한동훈 검사장 사건에 대해서는 "전형적인 제 식구 감싸기"라면서 "검찰권이 남용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윤석열 총장은 "의원님 주장일뿐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국민적 의혹에 동의를 못 한다는 게 검찰 수장으로서 할 말이냐"며 "그렇게 보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은 "답변할 수 있는 질문을 해야 한다"고 되받았다.

계속 공방을 이어갔고 윤 총장은 "답변할 수 있는 기회도 안 주시고 일방적으로 하시냐"며 "하, 참..."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답변 태도가 뭡니까"라며 "사적 보복으로 저도 기소할 건가"라고 언성을 높였다.

윤 총장도 "어이가 없다. 어이가 없는데 그런 말씀 못 드리냐"며 "저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가 없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후에 김 의원이 윤 총장에게 "사과하라"라고 거듭 요구했으나, 윤 총장은 "사과 못 한다. 사과할 거 같으면 그런 말 드리지도 않았다"고 강경하게 맞섰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