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367 0682020102363617367 02 02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89600000 1603434236000

“조국, 직위해제후 강의도 않고 수천만원 급여”

글자크기

서울대 국감서 야당 의원 지적… 나경원 아들 특혜의혹 놓고 공방

동아일보

22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의 아들 김모 씨에 대한 특혜 의혹이 집중 거론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직위해제 상태에서 4000만 원이 넘는 급여를 받은 점도 지적됐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아들 김 씨가 서울대 연구실을 이용할 수 있었던 것 자체가 특혜”라며 “숨진 택배 노동자의 아들이 찾아와 연구하고 싶다고 했다면 연구실을 이용하고 대학원생의 도움을 받는 게 가능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김 씨 연구 발표를 대리하러 서울대 대학원생이 비행기를 타고 이탈리아 밀라노를 갔는데 경비를 어디에서 마련했느냐”고 국비 사용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고등학생인 김 씨의 소속이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된 것은 허위 공문서 작성에 해당할 수 있는 중대한 오류라고 지적했다.

김 씨는 미국 세인트폴고교에 재학 중이던 2015년 윤형진 서울대 의대 교수의 지도를 받아 각각 제1저자와 제4저자로 등재된 발표문 2건에 대해 부당한 저자 표시가 이뤄졌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연구진실성위원회(연진위)에서 김 씨의 제1저자 발표문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리니까 이제는 제4저자를 문제 삼는다”고 반박했다. 김병욱 의원은 “논문에 비해 연구 업적을 알리는 발표문은 무게감이 작다”며 “연진위에서는 결정문에 김 씨의 성과를 보다 확실히 명시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에게 지급된 급여도 도마에 올랐다. 김 의원은 “1월 29일 직위 해제된 조 전 장관에게 지금까지 4400만 원에 이르는 급여가 지급됐다”며 “차후 형사 처벌을 받게 되더라도 급여를 회수하는 제도가 없는 상황에서 수천만 원의 봉급을 주는 것은 납득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 총장은 “서울대 교원의 급여 체계는 교육공무원법을 따르고 있다. 규정상 잘못은 없다”고 답했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