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358 0682020102363617358 04 04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89600000 1603389671000

中외교부 “2017년 사드문제 단계적 처리 합의”

글자크기

‘3不 약속 없었다’ 남관표 발언 반박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가 21일 중국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갈등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소위 ‘3불(不) 원칙’을 약속하지 않았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중국 정부가 이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3불은 △사드 추가 배치 △미 미사일방어체계(MD) 구축 △한미일 군사동맹 등 세 가지를 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중국은 줄곧 “한중 간 3불 약속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양국이 2017년 10월 단계적으로 사드 문제를 처리한다는 합의를 달성했다. 이에 관한 과정이 매우 명확하게 진행됐다”며 “이 합의는 두 나라의 공동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이 중국과 전략적 합의에 따라 이(사드)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하고, 양국 관계가 더 이상 영향을 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2017년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재직하면서 한중 갈등 중재를 주도했던 남 대사는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국과 (3불) 합의를 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합의한 것이 없다”고 답변했다. 그는 ‘중국이 약속 위반이라고 따질 수 없느냐’는 추가 질문에도 “그런 약속이 없기에 약속 위반이라고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