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217 0142020102363617217 02 0204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84761000 1603385185000

尹, '라임수사 의혹 파악' 요구에 "지휘권 없어 안된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2일 늦은 밤까지 진행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서 검사 비위 제보를 받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한 논쟁이 계속됐다.

여당 의원들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검사비위 의혹에 대한 수사경과 파악에 대해 물었지만, 윤 총장은 "하고 싶지만 지휘권이 배제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결과를 보고 국민들께 사과할 일이 있으면 하겠다"고 했다.

이날 JTBC는 청담동에 있는 한 유흥업소에 김 전 회장이 검사들과 함께 왔다는 종업원의 진술을 보도했다.

또 올해 4월쯤 서울남부지검의 검사와 수사관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찾아왔고, 검사가 손님으로 온 적이 있는지 물었다는 내용도 보도했다.

김봉현 전 회장은 4월 23일 체포됐고, 라임 관련 수사로 남부구치소로 간 건 5월 말로, 김 전 회장은 이때부터 '술접대 의혹'을 수사팀에 말했다고 전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보도를 언급하며 "검사 비위 조사를 구체적으로 확인했던 것 아니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잘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서 "김 전 회장의 행적조사를 수사과정에서 한 것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그는 "남부지검에서 김 전 회장 조사를 시작한게 5월말인데 4월에 (수사팀이) 갔다오는 것 자체가 시간적으로 안 맞다"고 말했다.

또 "유흥주점에 대한 압수수색은 4월21일 3곳에 대해 이뤄졌다"며 "이것은 청와대 행정관의 금융감독원 검사 무마 관련"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당시 수사팀이 종업원 휴대전화까지 임의제출로 받아 갔다고 한다"며 "이런 부분을 확인해달라"고 했다.

그러자 윤 총장은 "하고 싶은데 지휘권이 배제가 되서 관여하면 안된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의원들의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흥업소 종업원의 얘기 보도는 신빙성이 있다"며 "예전에 벤츠여검사 사건으로 검사 비위가 문제됐을대 김수남 전 총장은 다신 이런일 없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는데 바뀌지 않았다"며 검찰 스스로 자정이 되지 않는다면서 공수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검사의 비위는 철저하게 수사를 하고, 감찰을 해야한다"며 "이 수사와 감찰, 수사에 관여를 못하고 있지만, 결과를 종합적으로 보고 파악해서 필요한 조치를 하고 국민들께 사과드릴 일 있으면 사과와 함께 근본적 개선책을 강구해보겠다"고 말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