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208 0112020102363617208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84503000 1603384569000

윤석열, '조국 수사'가 반개혁? "차라리 수사 안할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the300]법사위, 대검찰청 국감

머니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검찰개혁을 막으려는 의도가 깔린 게 아니냐는 지적에 "제가 나쁜 뜻에서 정무감각이 있고 검찰개혁을 막아보려고 했으면 차라리 수사를 안 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안 하고 놔뒀다면 조용히 검찰에 대해 잘하고 있는 걸('긍정적'이라는 취지) 받을 수 있다"며 "그런 식(검찰개혁을 막기 위한 의도로)으로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수사 당시 고발인 조사 없이 압수수색 영장을 남발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윤 총장은 "통상적으로 일반 사건은 고발인 조사하지만, (해당 사건은) 유사 고발이 14건이 있었는데 고발인 조사 없이 공개정보만 가지고 필요정보를 미리 입수하자는 차원"이라며 "고발인 조사를 하면 나중에 법무부 장관 봐주기 얘기를 들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가지 분명한 건 검찰개혁을 저지하기 위해 실제 필요를 가졌다면 수사 안 하는 게 맞다"며 "저도 그런 면에서 보면 조직장으로 오히려 검찰 조직에 불리한 선택을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