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136 0432020102363617136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03383427000 1603383497000

독감 백신 맞고 28명 사망…접종 1시간 만에 숨진 사례도

글자크기
<앵커>

독감 백신 맞은 뒤에 숨진 사람들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하루 사이 전국에서 19명이 추가로 확인돼서 지금까지 백신 맞고 숨졌다는 사람은 모두 28명으로 늘었습니다. 주사 맞은 지 불과 한 시간 만에 숨지는 사례도 나왔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과 경기에서 3건의 사망 신고가 이어졌습니다.

성남의 80대 여성은 지난 19일 오전 동네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집에 돌아가는 길에 갑자기 쓰러졌다 끝내 숨졌습니다.

접종한 지 불과 1시간 만에 사망한 것으로, 지금까지 확인된 사례 가운데 가장 짧습니다.

영등포의 70대 남성도 주사를 맞고 3시간도 안 돼 숨지는 등 접종한 지 몇 시간 만에 숨지는 사례가 잇달았습니다.

경남 창원에 사는 79살 남성은 독감 백신을 맞은 지 이틀 만에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접종 부위가 붉게 부어오르고 통증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남에서는 4명이 숨졌는데 이 중 70대 남성 3명은 모두 같은 제조사의 백신을 맞았습니다.

경북에서도 평소 당뇨와 고혈압을 앓던 76살 여성이 접종 하루 만에 숨지는 등 하루 사이 독감 백신 관련 사망 4건이 보고됐습니다.

[김진현/경북도청 복지건강국장 : 어른들이 기회를 놓치면 어떻게 될까, 걱정을 하다 보니 몸이 안 좋은 분들도 맞게 되고, 접종 과정에서 밖에서 기다리다 들어가서 맞고….]

독감 백신 관련 사망자는 하루 사이 19명이 늘어 모두 28명이 됐습니다.

발생 지역도 충북과 울산, 부산을 뺀 광역시도 전 지역으로 확대됐습니다.

인천 고교생과 유료 접종을 한 50대 여성을 빼면 70~80대 고령자에 집중됐는데 대부분 기저질환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유수환 기자(ysh@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