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6935 0022020102363616935 02 02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3379355000 1603403136000

정은경, 독감백신 맞았나 묻자 “아직 접종대상 아니라…”

글자크기

야당 “접종 중단” 여당 “판단 신중”

정은경 “현 상황선 중단할 필요 없어”

영등포구선 “문제 백신 접종 보류”

중앙일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이날 정 청장은 독감 백신 접종 사망자 발생과 관련해 예방접종 사업의 계속 추진 입장을 밝혔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중단을 둘러싸고 여야 간 격론이 오갔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다. 야당은 예방접종 사업 중단을 촉구했지만, 여당은 철저한 사인 규명에 따른 대응을 요구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현 상황에선 접종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제품 문제라면 바로 중단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정 청장을 향해 “2015~2019년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총 9명, 연평균 1.8명이었다”며 “그런데 올해는 벌써 13명(22일 오전 발언 당시 기준)인데, 돌이켜봐도 백신 접종과 무관한 것이 맞느냐”고 물었다. 정 청장은 이에 대해 “의료기관에서 회수한 정부조달 물량은 품질 검사를 끝냈고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정난 사안”이라며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그러나 “최소한 역학조사와 부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중단돼야 한다”며 “생산부터 유통, 접종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되짚어보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도 “사망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데 정부는 믿고 맞으라고 하지만 신중히 판단해야 할 때”라며 “잠정 중단할 이유는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반면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독감으로 한 해 전 세계적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3000명이다. 사업을 중단하면서 생기는 위험이 이득보다 크다”며 신중한 판단을 요구했다. 같은 당 강병원 의원도 “과학적으로 인과관계가 증명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청장은 “백신 문제로 인한 사망은 아닌 것으로 전문가도 판단하는 상황”이라며 “(접종을) 중단할 상황은 아니라는 게 저희와 전문가의 판단”이라고 재차 밝혔다.

하지만 이날 서울 영등포구보건소는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발생하자 관내 전체 의료기관에 해당 백신의 사용을 보류하라는 메시지를 발송했다. 질병청의 접종 지속 입장과 어긋나는 것이다. 해당 백신은 GC녹십자 제품인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 프리필드시린지주’이다.

질병청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방역 사업은 지자체 권한이어서 구청 보건소가 백신 접종 보류 권고를 할 수는 있다”며 “거주지에서 접종이 중단되면 다른 지역에 가서 맞으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 청장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용호 무소속 의원의 “독감 백신을 맞았느냐”는 질문에 “아직 접종 대상이 아니라 (맞지 않았다)”고 답했다. 정 청장은 1965년생(만 55세)으로 무료 접종 대상자는 아니다.

황수연·박현주·허정원 기자 ppangsh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