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6814 0022020102363616814 05 0507003 6.2.0-RELEASE 2 중앙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78985000 1603402898000

최지만, 한국인 WS 첫 안타

글자크기

2차전 선발출전 1안타 2득점

탬파베이 6-4 승, 1승1패 원점

중앙일보

월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 출장해 6회 안타를 치는 탬파베이 최지만.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한국인 타자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7전4승제)에 선발 출전했다. 또 첫 안타를 날렸다.

최지만은 22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WS 2차전 탬파베이-LA 다저스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했다. 3타수 1안타, 2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MLB닷컴은 “최지만은 MLB WS에서 한국 선수로서 처음으로 안타를 친 선수”라고 전했고, 탬파베이 구단은 “그가 바로 한국 야구 역사”라고 강조했다. 최지만은 6-3으로 앞선 7회초 2사 주자 1, 2루에서 대타로 교체됐다. 탬파베이는 다저스를 6-4로 꺾고 시리즈 전적 1승1패를 만들었다.

다저스 선발로 우완 토니 곤솔린이 나오면서 최지만은 출전 기회를 잡았다. 1회 첫 타석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1-0으로 앞선 4회, 2루수 앞 땅볼을 쳤지만, 선행 주자가 2루에서 아웃된 사이 1루에 안착했다. 마누엘 마르고트 안타 때 2루에 갔고, 조이 웬들 2루타에 홈을 밟았다.

5-2로 앞선 6회에는 최지만이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다저스 우완 불펜 조 켈리를 상대로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를 쳤다. 한국인 타자가 월드시리즈에서 기록한 첫 안타였다. 이어 나온 마르코트가 안타를 날려 최지만은 3루까지 갔고, 웬들의 희생플라이로 득점했다.

3차전은 24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탬파베이는 우완 찰리 모턴, 다저스는 우완 워커 뷸러가 선발투수로 나온다. 우완 선발에 따라 좌타자 최지만도 선발 출전할 전망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