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6691 0042020102263616691 01 0101001 6.2.0-RELEASE 4 YTN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78390000 1603386123000

김병기, 군 간부에 아들 '죽 심부름' 의혹..."일절 관여 안 해"

글자크기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군 복무 중 장염에 걸린 아들을 위해 군 간부에게 '죽 심부름'을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KBS는 지난해 말 당시 제10전투비행단 군사경찰대대장이었던 박 모 중령이 공군 본부 군사경찰단에 보고한 문건을 토대로 이 같은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문건에는 지난 2019년 7월, 당시 비행단 최고 책임자였던 박칠호 단장과 국방부 국회 협력담당 이 모 대령이 박 중령에게, 장염을 앓고 있는 김 의원 아들을 위해 부대 밖 죽 전문점에서 죽을 사다 주라는 지시를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김 의원 아들이 복무 도중 보직이 변경됐는데도 생활관을 옮기지 않았고, 이와 관련해 원칙을 지키라고 문제 제기한 동료 병사들을 처벌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는 의혹도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SNS를 통해 아들이 행정반장이 주는 죽을 한 차례 받은 적 있다며, 보도에서 최소 두 차례 아들이 죽을 지정해 간부가 전달했다고 한 만큼 나머지 전달자를 밝히면 진위가 가려질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생활관 특혜 문제와 관련해서도 아들은 상대적으로 더 힘들다는 주야 교대근무를 자원해서 복무했고 명령에 따라 정해진 날에 생활관을 옮겼다며, 두 가지 의혹에 대해 자신이나 의원실은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