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6645 1242020102263616645 06 0601001 6.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77780000 1603377881000 popular

[종합] 최철호, 폭행 등 물의→사업 실패→일용직-생활고 고백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최철호, 폭행 등 물의→사업 실패→일용직-생활고 고백

배우 최철호가 사업실패 후 근황을 전했다. 일용직으로 생계를 유지 중이라고 밝히며 생활고를 호소하고 참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22일 밤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출연한 최철호. 그는 사업 실패로 빚더미에 앉은 후 현재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하고 있다고. “한 푼이라도 더 벌어야 한다”는 심정으로 휴무일에는 시간제 세차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고 있다고 고백했다.

스포츠동아



최철호는 “일이 점점 줄고, 사업을 시작했는데 코로나19 여파로 빚이 생겼고 상황이 안 좋아졌다. 빚을 내면서 버티다 결국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왔다. 집도 정리하고 어쩔 수 없이 그런 상황이 됐다.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더라”며 “연극하는 후배가 돈이 필요할 때 아르바이트로 여기서 일한다고 하더라. 눈이 반짝 떠졌다. 가릴 처지가 아니어서 바로 다음날 오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룸메이트가 열심히 사는 모습인데 미화가 되는 게 아니라면 다 내려놓고 방송을 해보는 것도 나쁠 것 같지 않다고 했다. 절박한 마음으로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나왔다. 가장으로서 절박한 마음이 있었고, 가식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최철호는 “작업장에 처음 왔을 때 어색하고 힘들었는데 반장님이 정보도 많이 주고 배려해줘서 감사했다. 요즘은 좋아하는 사람들과 같이 밥 먹는 게 유일한 낙”이라고 고백했다. 최철호의 동료는 “의지가 보였다. 근태로 보면 만근자 중에 한 명”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철호는 동료 배우 김정균과 만나 솔직한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처음에는 물류센터에 들어서는 순간 나도 모르게 자괴감을 느꼈다. 도망가고 싶었다. 나가 버릴까 하다가 ‘이건 아니다. 돈 벌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고비를 넘기고 나니까 괜찮아지더라. 지금은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균은 “고생 무지하고 있다고 들었다. 연기 수업이라고 생각하고 힘내라”고 위로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0년 연극 ‘님의침묵’으로 데뷔한 최철호는 드라마 ‘야인시대’ ‘대조영’ ‘내조의 여왕’ 등에 출연했다. 하지만 2010년 7월 동료 폭행 사건과 거짓말로 물의를 일으킨 후 출연하던 드라마 ‘동이’에서 중도 하차하고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듬해 활동을 재개했으나 음주 후 파출소에서 난동을 부린 사건으로 대중의 외면을 받았다. 2014년에는 술에 취해 길가에 세워져 있던 차량을 발로 차 흠집을 낸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았다.

최철호는 자신의 과오를 떠올리며 “후회한다. 바보 같은 일”이라며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다. 신중하게 생각하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겠다는 것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그래도 참회한다고 그럴까 그렇게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 말미 최철호는 의지를 드러내며 “더 좋은 일이 있으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