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6024 0092020102263616024 05 0507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72099000 1603372118000

레전드 김태균 눈물 흘리며 떠난 날…꼴찌 확정된 한화

글자크기
뉴시스

[대전=뉴시스] 김희준 기자 = 은퇴를 선언한 김태균(한화 이글스)이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0.10.22 jinxiju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화 이글스에 2020년 10월22일은 여러모로 마음 아픈 날이 될 것 같다. 팀 역사에 길이 남을 대표 프랜차이즈 스타가 눈물의 은퇴를 한 날 공교롭게도 2020시즌 꼴찌가 확정됐다.

지난 21일 구단을 통해 전격 은퇴를 선언한 김태균은 22일 오후 3시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신의 땀과 눈물이 서려있는 홈구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에 나선 김태균은 눈물을 뚝뚝 흘렸다.

정민철 단장과 최원호 감독대행, 주장 이용규에게 차례로 꽃다발을 받은 뒤 자리에 앉은 김태균은 "안녕하십니까. 김태균입니다"라고 인사를 한 뒤 눈물을 쏟아냈다.

김태균의 눈물은 좀처럼 그치지 않았다. 김태균은 한참 동안 눈물을 닦아내며 마음을 진정시켜야했다.

간신히 눈물을 삼킨 김태균은 "충청도 천안 출신이라 한화 야구를 보면서 운동을 열심히 해왔고, 한화에 입단해 잘하고 싶은 목표와 꿈을 가지고 자랐다. 그 꿈을 이루게 됐고, 한화 선수여서 너무 행복했다"며 "한화는 저의 자존심이고 자부심이었다. 한화 유니폼을 입고 뛴 것은 저에게 큰 영광이었다"고 했다.

김태균과 한화는 뗄 수 없는 관계다. 2001년 한화에 입단해 20년간 프로 생활을 한 김태균은 일본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뛴 2010~2011년을 제외하고 18시즌 동안 한화의 오렌지색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은퇴 기자회견에 앞서 김태균은 선수단과 작별인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며 함께 '파이팅'을 외쳤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한화 레전드가 눈물의 은퇴 기자회견을 한 날 한화의 최하위가 확정됐다. 이날 한화는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4-10으로 졌다.

시즌 43승 3무 93패가 된 한화는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올 시즌 꼴찌가 확정됐다.

2018년 11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일궜던 한화는 지난해 9위로 추락했다. 올 시즌에는 초반부터 하위권으로 처졌고, 별다른 반전을 일구지 못한채 최하위로 시즌을 마치게 됐다.

시즌 초반부터 부상자가 속출하면서 연패에 늪에서 허덕인 한화의 시즌은 여러모로 우울했다.

가장 힘겨운 시간은 5월23일 창원 NC 다이노스전부터 6월12일 대전 두산 베어스전까지 18연패를 당했을 때였다. 한화는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가 기록한 KBO리그 역대 최다 연패에 타이를 이루며 불명예를 뒤집어썼다.

한때 9위 SK 와이번스와 격차를 0.5경기로 좁히며 탈꼴찌 희망을 키우기도 했던 한화는 최근 6연패에 빠지면서 최하위 확정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그래도 이날 경기를 승리하고, SK가 패배하면 꼴찌 확정은 다음으로 미룰 수 있었다.

하지만 7연패에 빠지면서 하필 레전드가 눈물을 흘리며 떠난 날 최하위가 완전히 확정되고 말았다.

김태균은 은퇴 기자회견에서 "언제나 시즌 시작 전에 팬들에게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팬들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하면서 희망을 드렸다"며 "그런데 그 약속을 한 번도 지키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다. 남은 인생에서도 평생 한으로 남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는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면서도 스스로의 선수 생활에 박한 점수를 줬는데, 우승을 못한 것이 이유였다.

김태균은 "팀의 주축 선수로서 우승할 수 있는 팀으로 만들지 못한 점 때문에 많은 점수를 줄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김태균은 "우리 팀에는 젊고 유망한 선수들이 많이 보이고, 있다. 우리 팀도 강팀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됐다"며 "후배들이 제가 이루지 못한, 우승이라는 꿈을 이뤄주길 바라는 마음이 있다"고 했다.

결국 꼴찌로 2020시즌을 마친 한화가 우승까지 가기 위해서는 대대적인 혁신과 변화가 필요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우승의 한'을 품고 떠난 한화 레전드의 바람은 현실이 될 수 있을까.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