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749 0362020102263615749 01 0103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370880000 1603370914000

“유명희 지지해달라” 文대통령, 카자흐ㆍ칠레 정상 통화

글자크기
이번주에만 8차례 정상통화 '적극 홍보전'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카자흐스탄ㆍ칠레 정상과 잇따라 통화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에만 말레이시아(19일), 룩셈부르크ㆍ이탈리아ㆍ이집트(20일), 인도ㆍ덴마크(21일)에 이어 이날 카자흐스탄ㆍ칠레까지 8차례 정상통화를 소화하는 등 홍보전에 적극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진행된 카자흐스탄의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차기 WTO 사무총장은 다자무역체제의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역량과 비전을 갖춘 후보가 선출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 신북방 정책의 핵심국가인 카자흐스탄 측이 적극적으로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토카예프 대통령은 유 본부장이 많은 국가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종 라운드에서 선전을 기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후 8시에는 칠레의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과도 통화해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통화에서 카자흐스탄에 있는 홍범도 장군 유해의 국내 봉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토카예프 대통령은 “유해를 봉환할 준비가 돼 있다”며 “코로나가 진정되는대로 한국에서 유해 봉환식을 개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결단에 감사 드린다. 토카예프 대통령이 방한할 때 봉환식을 갖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