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482 0532020102263615482 06 06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6360650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9532000 1603370440000 popular

아이린, '갑질' 피해자 직접 만나 사과…"경솔한 언행 죄송"

글자크기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기자인 A씨, 연예인 갑질로 지옥 같은 20분 보냈다고 폭로

아이린, 인스타그램에 사과문 게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책임 통감, 이런 일 재발 않도록 노력할 것"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레드벨벳 아이린 (사진=이한형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의 폭로 글을 통해 '갑질' 당사자로 지목된 아이린이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상처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아이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이같이 전했다. 아이린은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썼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역시 같은 날 공식입장을 내어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자신을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라고 밝힌 A씨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 글을 올려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가해자를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실격+하하호호 웃음가면을 쓰고 사는(난색으로 유명하지만) 꼭두각시 인형+비사회화 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콤플렉스+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그대로 노출하는 안하무인'이라고 묘사하며,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 분이었다"라고 썼다.

A씨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고 주장했으며, 글 말미에 '#psycho', '#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A씨 글이 올라왔을 때부터 해시태그가 걸그룹 레드벨벳('psycho')과 유닛 레드벨벳 아이린&슬기('monster')의 최신곡 제목인 점, 난색 등의 표현으로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을 한 당사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