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429 0132020102263615429 06 0602001 6.2.0-RELEASE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9256000 1603369272000 related

‘언니’ 양준혁 예비신부 박현선 “돈 보고 결혼한다는 오해.. 다이아반지도 못 받아”[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양준혁의 예비신부 박현선 씨가 결혼발표 후 19살의 나이차를 이유로 돈을 보고 결혼한다는 오해에 휩싸였다며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22일 방송된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선 양준혁의 예비신부 박현선 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양준혁과 박현선 씨는 오는 12월 웨딩마치를 울릴 예정. 이들은 19살차이로 양준혁의 재산을 보고 결혼했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오해에 박현선 씨는 “나도 몰랐는데 오빠가 100억대 재산가라고 했다. 기사보고 ‘오빠 100억 있어?’라고 물어봤다. 없어 보이는 것보다 있어 보이는 게 나으니 어디 가서 100억 있다고 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박현선 씨에 따르면 양준혁은 짠돌이 중에 짠돌이. 그는 “연애를 하면서 어디에 돈을 쓰는지 모르겠더라. 직접 물어보니 먹을 거 말고는 없다고 했다. 데이트 중에도 주로 가락시장에서 식사를 하는데 정말 많이 시킨다”고 토로했다.

“특별한 선물을 받아본 적은 있나?”란 질문엔 “내가 사실 꽃을 좋아한다. 오빠가 욕을 먹을 수도 있는데 이번 생일에 조르고 졸라서 LED 꽃 한 송이를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다른 선물도 주긴 했는데 내가 꽃과 손 편지를 좋아한다”면서 “일단은 좋아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해주는 사람도 또 해주고 싶을 테니까 행복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털어놨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짠돌이 예비신랑과의 결혼 준비는 어떨까. 박현선 씨는 “나도 결혼이 처음이고 오빠도 의외로 결혼이 처음이지 않나. 예물을 보러 갔는데 다이아 반지 실물을 영접하니 너무 아름답더라. 한 번 껴봤다. 그랬더니 오빠가 ‘나중에 해줄게’라고 속삭였다”고 고백, 출연자들을 경악케 했다.

이제 양준혁의 해명이 이어질 차례. 양준혁은 “그렇게 고대하던 결혼인데 왜 아끼는 건가?”란 질문에 “다이아를 해줄 수도 있었다. 근데 그게 사실 한 번 끼고 마는 거 아닌가”라고 일축했다.

나아가 “내가 지금 재단을 운영 중이다. 아이들을 한 100명 정도 키우고 있다. 코로나19로 후원이 줄었다. 야구가 돈이 많이 든다”면서 “나도 예비신부에게 해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