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274 1212020102263615274 01 0101001 6.2.0-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68335000 1603374311000

尹 "여야 철저 수사 지시했다"…與 "왜 여당 수사만 보도되나"

글자크기
[앵커]
라임 펀드 사건 수사를 편파적으로 한다는 이유로 추미애 장관이 윤 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한데 대해서도 윤 총장은 작심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여당 의원들이, 윤 총장이 야당 관련 수사를 의도적으로 게을리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묻자 윤 총장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무슨 근거로 그렇게 말하냐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어서 이태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총장은 라림 펀드 사건을 편파적으로 수사하고 있다는 여권의 지적에 터무니 없는 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터무니 없는 이야기입니다. 제가 라임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2월에 검사를 더 추가파견을 하라고 했고"

여당 소속 위원장이 여권 인사 수사만 언론에 나온다고 지적하자 검찰이 흘린 게 아니라고 했습니다.

윤호중 / 법사위원장
"여당 의원들이 연루된 부분은 이미 수사가 중계방송 되듯이. 그런데 야당정치인 관련된 것은…."

윤석열 / 검찰총장
"자기들이 도망을 다니면서 조금 언론에 이야기를 했던 것 같습니다."

여당은 윤 총장이 대검 반부패부장을 건너 뛰고 서울 남부지검장으로부터 직보를 받은 것도 문제삼았습니다.

반부패부장을 제외해 야권 정치인 수사를 뭉개려는 의도라는 겁니다. 하지만 윤 총장은 규정과 절차에 따라 보고 받고 수사 지시를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야당 정치인에 관련돼서는 어떻게 이뤄졌습니까? 규정에 따라서 이뤄졌습니까?"

윤석열 / 검찰총장
"초기 첩보 단계는 검사장이 들고 와서 저한테 직보하는 경우들이 꽤 있습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첩보 단계라서 그런 식으로 처리했다고 얘기 하시는데."

윤석열 / 검찰총장
"처리한 게 아니라 원래 그렇게 하는 겁니다."

윤 총장은 또 라임 사건 연루설이 제기된 정치인들 수사와 관련해 통신·계좌 추적이 완벽하게 이뤄졌고 마무리 단계에 접어 들었다고 강조했습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이태희 기자(gole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