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192 0012020102263615192 01 01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8000000 1603376886000

“어이없다” “사과할 거면 말 안 했다” “묻지 말라”…윤 총장, 여당 의원들 집중 공격에 거침없는 답변

글자크기

여 “자세 바르게 하라” 호통

야 “추미애보다 수십배 예의”

[경향신문]

경향신문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 본청으로 들어서 승강기를 타고 있다.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출석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공수가 뒤바뀐 모습을 보였다. 여당 의원들이 윤 총장의 가족 의혹 등을 제기하며 공격한 반면 야당 의원들은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느라 수모를 당한다”며 윤 총장을 격려했다. 윤 총장이 여당의 공격에 거침없는 입담으로 맞서면서 곳곳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해 7월 인사청문회에서 감싸준 윤 총장이 1년 사이 ‘변했다’고 성토했다. 박범계 의원은 “윤석열 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은 너무 다르다. 오만이 하늘을 찌를 듯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 총장의 발언을 두고 김용민 의원은 “그럼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과 친구냐, 대통령과도 친구냐”고, 김종민 의원은 “억울하면 옷을 벗고 정치 영역에 들어와서 싸워라”라고 힐난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 아내의 재산형성 과정 의혹을 제기하며 “(윤 총장이) 부인과 가족, 나아가 재산을 지켜주려 하는 것 아닌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적극적으로 윤 총장 편을 들었다. 장제원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윤 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가족 관련 의혹을 앞장서 해명한 일을 거론하며 “문제가 있다면 윤 총장 인사검증에 실패한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윤 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한 건 문민독재”라고 꼬집었다. 윤한홍 의원은 “윤석열 검사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걸 다시 한번 보게 됐다”며 추어올렸다.

민주당 의원들은 윤 총장의 답변 태도도 문제 삼았다. 박범계 의원은 “자세를 똑바로 하라”고 호통쳤고, 송기헌 의원은 “답변하며 책상을 손으로 쳤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따졌다. 소병철 의원은 “증인이 하나를 물으면 10개를 답한다. 누가 누구를 국감하는지 모를 지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장제원 의원은 “오만방자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보다는 수십배 예의 바르게 답변하고 있다”며 옹호했다.

윤 총장은 여당 공세에 발끈하며 발언을 쏟아냈다. 사법연수원 동기인 박범계 의원이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고 하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택적 의심 아니냐. 과거에는 안 그러셨지 않냐”고 되물었다. “허, 참”이라고 탄식하기도 했다. 그는 “질의를 하려면 제게 답할 시간을 주고, 의원님이 그냥 말하려면 묻지 말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김용민 의원이 ‘검찰권 남용’ 사례를 나열한 뒤 검찰개혁 입장을 묻자 “전혀 동의할 수 없다” “어이가 없다” 등 강하게 반박했다. 사례 자체를 검찰권 남용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취지다. 김 의원이 “어이없는 철없는 소리인 것처럼 답하는 건 해명해야 한다”며 사과를 요구했지만 윤 총장은 “사과 못 한다. 사과할 거 같으면 그런 말씀도 안 드렸다”고 말했다.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