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166 0372020102263615166 02 02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8037000 1603368045000

추미애, ‘여·야 차별 수사 의혹’ 감찰 지시… 윤석열 포함될 수도

글자크기

“여당 정치인과 야당 정치인 보고 다르게 해”

윤석열, “법무부 보고는 원래 입건 후에 하는 것”

헤럴드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여당 의원들이 라임 펀드 사건과 관련해 ‘야당에 비해 차별적으로 수사했다’는 불만을 쏟아내는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감찰을 지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감찰을 받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추 장관은 22일 라임 수사팀이 여·야 의원을 차별적으로 수사하고 보고를 누락했다는 정치권 주장에 대해 법무부와 대검이 합동으로 감찰을 개시하라고 지시했다. 여당 국회의원들이 문제제기를 한 국정감사가 끝나기도 전이다. 대상을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편파 수사 의혹을 거론한 점에 비춰볼 때 사실상 윤 총장을 염두에 둔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윤 총장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야당 정치인 관련한 부분은 검사장 직접 보고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가을 국정감사 때 문제가 될 수 있다고도 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여당 의원들은 송삼현 당시 서울남부지검장이 대검 반부패부를 거치지 않고 윤 총장에게 야당 정치인에 관한 첩보를 직접 보고한 점을 문제삼아 법무부 보고를 누락했다고 주장한다. 그 때 대검 반부패부장은 현 법무부 검찰국장인 심재철 검사장으로, 추 장관 측근으로 평가받는 검사다.

반면 윤 총장은 법무부 보고는 강제수사에 착수하거나 입건이 된 이후에 하는 것이고, 수사 기밀을 유지하기 위해 얼마든지 직접 보고를 해왔다고 반박한다. 추 장관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조남관 대검 차장도 이날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특수수사 경험이 많은 한 검사장급 간부는 “나도 직접 보고를 했었고, 수많은 검사장들이 대검에 직접보고를 한다”며 “모두 감찰하라고 해햐 하느냐”고 했다.

법무부는 “수사팀이 올해 5월초 야당 정치인에 대한 비위 사실을 제보 받은 후 8월 검사 인사시까지 약 4개월 동안 여당 정치인에 대한 수사와는 달리 차별적으로 진행된 것은 아닌지 여부를 감찰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사들이 ‘라임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룸쌀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관해서도 수사 검사가 이를 인지하고도 보고를 누락했는지에 관해서도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이날 “여당과 야당 의원 관련 비위는 각각 지난 5월 7일과 21일 직접 보고를 받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편파 수사 의혹을 일축했고, 검사 향응 의혹에 대해서는 “대가성이 있건, 우연히 얻어먹었건 김영란법 위반 하나도 검찰이 이런걸 봐주겠느냐, 구성원 비리에 대해서는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다.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이번 사건에 대해 별도의 전담팀을 꾸리고 수사 중이다.

jyg9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